'Thomas Jan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6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He's a doctor.
그이는 의사야!

He saves lives.
생명을 구한다고!

How many fucking lives have you fucking saved?
대체 당신은 염병할 목숨을 씨발 얼마나 구해봤어?


A dermatologist.
피부과 의사잖아

Come on, Jessica.
제발, 제시카

We went to school with that guy,he's a turd.
우린 그놈이랑 학교도 같이 다녔잖아.걔는 머저리야


He loves me, Ray.
I love you.
그이는 날 사랑해, 레이
나도 당신 사랑해


Not enough.
한참 모자라지


Put the fucking tulips back!
염병할 튤립 내려놔!


Fuck off, Ray, they're my bulbs.
Take the rose bushes.
꺼져, 레이, 내 화분들이야!
(장모)장미 덤불도 실어라~


He's loaded, is that it?
그는 부자야, 그렇지?


You think I'm that shallow?
내가 그렇게 천박해보여?

Do you really think I'm that shallow??
진짜 내가 그리 천박해 보이냐구??

All right, yes,
I am a little shallow.
그래, 맞아,
내가 조금은 천박하지,

But I am deep enough to admit it!
I'm much deeper than people think!
근데 그걸 인정할만큼은 깊어!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난 속이 더 깊어!

And I'm only shallow because I choose to be!
그리고 내가 선택해서 천박해진 거야!

I am a beauty queen, Ray.
난 미인대회 출신이야, 레이

A homecoming, cheerleading,stupid ass beauty queen.
동창회, 치어리딩 때 지랄 맞던 여왕 자리였다고

And clearly,I made the obvious choice.
그리고 난 뻔한 선택을 내렸었지

Clearly, I was stupid enough to have completely bought into it.
정말이지, 난 멍청해서 거기에 넘어가버렸고.


What are you talking about?
대체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God, you were magical.In high school, you were a king.
세상에, 당신은 끝내줬어,고등학교때 당신은 왕이었지,

You were beautiful and athletic...
잘생기고 몸도 좋은데다...

and talented and smart and popular.
재능 있고 똑똑하고 인기도 많았어.

And hung.
거기다 대물이고.


What am I now, Jessica?
What am I now?
그럼 지금은, 제시카?
지금 난 뭔데?


Now you're just hung!!!!
지금은 그냥 좆만 커!!!!



다운로드 할 게 없어서,거기에 그냥 닫기엔 아쉬워서 걸어놨었다.그 사이 샤워를 마치고 밥 먹으면서 플레이.

Weeds 부터 Hung 그리고 American Beauty 의 레스터 버냄 까지, 측은하기 까지 한 그들의 모습 사이 사이에 잠깐씩 내 모습이 겹쳐보인다.

여하튼 아침에 밥 먹다가, 저 장면에서 어찌나 웃었던지, 아침에 잠 설쳤을 아내에게 미안했다.

꼄연쩍어서 아내에게 미안 하구 돌아섰지만, 지하철 타러 가는 내내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흥분한 전처와 차가운 표정의 장모, 그리고 약간 초조하고 어리둥절한 표정의 레이의 저 파트는 몇번을 봐도 재밌는 장면이었다.

Hung 이라는 속어가 저런 뜻인 줄 오늘 알았다.아마 절대로 잊지 않을 것 같다.그리고 Ray, 부럽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ue  (0) 2009.09.22
The Colors of the Night  (0) 2009.09.19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0) 2009.09.16
큰 형님  (0) 2009.09.15
ichi-kew-hachi-yon #2  (0) 2009.09.11
깊은 밤에 홀로 앉아 있을 때에야 비로소 진심을 알 수 있다  (0) 2009.09.10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