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essiah Will Come Agai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14 Wishing Well

Wishing Well

일상 2009.01.14 13:18


Gary Moore의 그 수 많은 명곡들(Empty Rooms, Parisienne Walkways,Still got the Blues,One day,Spanish Guitar, The Loner...) 보다 어쩔땐 이 곡의 리듬을 듣고 싶을때가 있다.

개인적으로 소장 하고 있었던 앨범이었기도 하고,뒤에서 단단히 받쳐주는 단순하고도 둔중한 드럼과 베이스가 내 귀에 쏙~ 들어온다.

세련된 맛은 덜하지만, 둔탁하고 묵직한게 왠지 스탠다드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런 곡들이 있다. Metallica의 Sad But True,The Shorttest Straw( 이 곡 만큼 극으로 엇박자로 힘있게 빠르고 어울리게 연주한곡은 그 이후에도 들어본적이 없다,Dream Theater 의 정교한 연주와도 극명히 대비된다)가 그러하다.

몇년의 시간이 지나 그때엔 그렇게 와닿지 않았던것 같은데, 무의식중에 이런 곡들을 다시 찾게된다.


Wishing Well_Gary Moore




마지막으로 구한 그의 LP 판은 After the War 였다, 앞면에 Heritage 기타를 부여잡은 Gary 의 모습과, 자켓 뒷면엔 만국기에 누워있는 어린아이의 사진이었다.

이 앨범은 사실 The messiah will come again 변주곡이 실렸다는 그 소식에 많은 기대를 품고,구하자 마자 A면 마지막곡을 헤드셋을 끼고 들었던 그 추억이 새롭다.

'그 라면 제대로 된 변.주.를 할수 있을꺼야' , 그날 이후 아주 오랫동안 그 LP판은 마치 한곡만 담긴것처럼 한쪽면만 줄기차게 돌고 있었다.

어떤 이는 Gary의 변주곡을 더 좋아하기도 하지만, 내겐 아마 이후에 누가 변주해도 Roy Buchanan 의 원곡을 더 좋아할것 같다.

흑백의 앨범 자켓 뒷면의 Roy의 모습은 마치 수도자 같았다.당시 고등학생 이었던 그때,그 새벽녁까지 들었던 턴테이블 바늘의 거슬림까지도 잊지못할 기억이 되버렸다.

그 나직이 읊조리는 듯한 Roy의 목소리마저도,마치 조각한듯이 내 머리엔 그렇게 깊이 각인되어있다.


The messiah will come again_Gary Moore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 철거민 사망자분들을 추모합니다.  (0) 2009.01.20
Wo Qui Non Coin  (0) 2009.01.16
Wishing Well  (0) 2009.01.14
Pluto  (2) 2009.01.11
老 Musician  (0) 2009.01.08
Groovy Dancing Girl  (0) 2009.01.06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