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san Sontag'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1.20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어렸을때 난 보통 다른 사람의 평을 먼.저. 읽지 않는 편이었다,책 머리의 흔히 "유명한" "권위있는" 평론가 등등의 글은 책을 모두 보고난 후, 갈무리가 지난후 정도 아니면,거의 대부분은 거들떠도 보지 않았었다.

약간 편협한 기질은 그때 부터 형성되기 시작했던것 같다.

그래서 인지, 지금도 여전히 미사여구가 많이 들어가는 표현을 경계 하는 편이다.

자칫 진실의 면면들을 흐릴수 있기도 하고, 왜곡 시킬수도 있어서 간결한 문장을 좋아한다.


어제,이쪽업계에선 꽤 유명한 웬디 베켓 수녀의 '웬디 수녀의 유럽 미술 산책' 이라는 책을 보다가 만나게된 그림이다.

사실 펴본지는 몇달이 된것 같다.

그것도 처가댁에 갔을때, 처제 책장에서 잠시 꺼내 보는게 전부다.

몇 페이지씩 볼때마다, '유명할만 하구나'.

깊이 들여다 보는 시선도 그러하고,뭔가 여유로운 표현들이 매력있더라.

어제 기억남는 그림은 '돌아온 탕아'(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 이다.

렘브란트의 아들들이 모두 다 그 자신보다 일찍 죽었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다.


이것관 별개로,

내가 읽고있는 이 글은, 웬디 수녀의 마음의 창과 가치관을 거치고, 그리고 번역자의 솜씨를 통해서 최소한 두번은 걸려졌고,

나 만의 기준으로 다시 보는거다.화가의 의도를 보는이가 맘.대.로. 재해석하는거다.

번역물을 접할때 늘 잊지 않고 잇는 부분이다.



ps
아마도, 분명히 렘브란트의 작품을 직접 봤을것 같다,루브르에서인가 아니면 딴 곳이던가.쉽게 말해서 지금 내 기억에 안남아있다.이 작품은 아니었지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우스 재 시작  (0) 2008.01.31
약자에 대한 태도  (0) 2008.01.29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0) 2008.01.20
다시보는 명작 '쿵푸허슬'  (2) 2008.01.14
The Jacket  (0) 2008.01.12
제 3세대 검색엔진들-퀸투라(quintura)  (0) 2008.01.10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