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zeppli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6 990원 짜리 Led Zepplin
"아빠 다녀오셨어요~~~~ "

퇴근 시간 아들이 우렁찬 목소리로 날 반겼다, 그리고 아이보리 색 티에 Led Zepplin이라는 선명한 로고가 눈에 띄였다.

"오옷~ 레드 제플린!!! 둥~ 둥~ 둥~ , 레츠 롸아악~~ "

잠시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보더니, 재밌었나본지 "제플린~ 제플린~ " 하면 따라한다.

"옷 예쁘네~ "

"990원 이야~"

"잉?"

"인터넷에서 990원에 산거라구"

'아.. 그래..'


때마침 기부할일이 잇어서, 인터넷 송금하고 나선,

잠시, 아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스쳤다.

이름모를 남에겐 만원씩 기부하고, 내 아들에겐 990원짜리 옷이라.

잘 어울리고 예쁘니 그걸로 괜찮다, 아들아.

그게 바로 락의 정신이다 ㅡㅡ;

ㄱㄱ 양.채.승.


ps
Led Zeppelin - Immigrant Song


Ah, ah,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from the midnight sun where the hot springs blow.
The hammer of the gods
Will drive our ships to new lands,
To fight the horde, singing and crying:
Valhalla, I am coming!
On we sweep with threshing oar,
Our only goal will be the western shore.

Ah, ah,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from the midnight sun where the hot springs blow.
How soft your fields so green,
Can whisper tales of gore,
Of how we calmed the tides of war.
We are your overlords.
On we sweep with threshing oar,
Our only goal will be the western shore.
So now youd better stop and rebuild all your ruins,
For peace and trust can win the day
Despite of all your losing.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tallica - Death Magnetic  (0) 2008.09.10
채근담  (0) 2008.09.08
990원 짜리 Led Zepplin  (0) 2008.08.26
올림픽 기간 16일간의 우리나라 소식  (0) 2008.08.26
어떤 TV 없는 집, 대화 #1  (0) 2008.08.17
삼독(三毒)  (0) 2008.08.17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