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출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1 호주 출산 의료 서비스 체험기 (4)

한국과 의료 시스템이 달라서 그런지 약간 낯설기도 했지만, 사뭇 비교가 되었다.분만 진통실에서 적당한 시기가 되니, 분만실로 옮겨갔고, 거기에서 아내와 나 그리고 미드와이프(Midwife) 이렇게 셋이 출산을 기다린다.

이 미드와이프가 한국과 가장 다른점일 것 인대, 아이에 관한 한 전문가 집단 정도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단순히 출산 도우미가 아닌 진짜 전문가이다.실제로 자연분만일 경우에는 의사 없이 미드와이프가 출산 전부터 아이에 관한 내진이나 출산, 그리고 출산 후 간단한 예방접종까지 모두 다 한다.

분만실은 꽤 넓은 방이라는 느낌이고, 출산용 베드, 그 옆에 욕조, 그 옆에 커튼을 쳐 놓은 화장실 그리고 전면부에는 아이가 태어나면 간단한 검사부터 주사를 놓을 수 있는 간이용 아이 침대 등등 상당히 많은 기능적인 장비들이 갖춰져 있었다.

진통이 정점에 이를때가 되니, 미드 와이프 한분이 더 들어와서 도와주었다.주된 역할을 했던 에이미는 한눈에 봐도 20대정도로 밖에 안보였는데(보통 미드와이프는 나이가 좀 있는 아줌마인 경우가 대부분으로 알고 있다) 대화하다 보니 거의 60번째 아이 출산을 돕고 있었다.

아이가 태어나자, 세세한 것 하나 하나씩 "이런걸 체크하고 있다" 면서 내게 설명을 해주고 동의를 얻고 처리를 해나간다.대단히 숙련된 솜씨로 군더더기 없이 진행한다.이 상태에서 두 시간 정도 아이와 아내 그리고 내게 휴식 시간을 주고( 이 시간 동안 할수 있으면 모유 수유를 권한다) 중간 중간에 아내와 아이 상태를 계속 체크해주러 들어온다.

그리고 산모실로 옮겨가서 편하게 휴식을 취한다.보통 호주에서는 출산 후 샤워를 권한다.한국과는 아주 비교가 되는 부분중에 하나인데, 아내의 경우는 사양했고 2인실로 안내되었다.계속 해서 아내와 아이를 체크하러 분야별(?) 미드와이프들이 일정한 시간 간격으로 왔다 간다.또 다른 점 하나는 2인실이라 옆쪽 자리에 자고있는 산모의 프라이버시 때문에 난 그 방에 있으면 안되었다, 낮 시간대는 괜찮다.그래서 새벽 5시쯤에 집으로 돌아와서, 아침을 가지고 다시 갔다.

그리고 산모실의 면회 시간이 정해져 있고, 아이 아빠가 아닌 경우엔 그 시간외에는 들어갈 수 가 없다.막 태어난 아이와 산모에 대한 배려인 것 같았다.

식사에 대한 건 역시 한국 사람이라 좀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 어떤 식사를 할 것인가 선택하는 메뉴 용지를 받는데, 세세한 옵션이 있지만 뜻뜻한 국물은 없다. 그래도 아내는 호주식 식사도 하고, 내가 가져온 미역국을 먹는 걸로 보완했다.

그 사이 사이에 피지오 (PhsioTherapist), 의사, 미드와이프 이렇게 아이에 대한 검사나 일반적인 체크를 번갈아 가면서 해준다.

보통 3일정도 쉬고 나서 퇴원을 하는데, 검사를 마치고 원하면 곧바로 갈 수 있다.아내의 경우도 하루 지나고 나서 퇴원했다.출산 후 산모실이 한국 처럼 뜨근 뜨근하진 않다. 적당한 실내 온도를 유지 한다.아내의 경우 집에서 가져온 이불을 하나 더 덮고 있어서, 땀을 흘렸는데, 피지오가 그걸 보더니 감기 증상이 있나 하구 걱정했었단다.이쪽은 땀을 흘리면 모유도 잘 안나오고, 체내에서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역할을 하는 수분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보통 땀 흘리는 상황을 권하지 않는다 한다.

이 포스팅을 하면서 기억을 되살려 보면, 아주 조용하게 위 모든 일들을 세세하고 유연하게 처리했구나 싶다.한국에서 낳자 마자 아이와 몇일 이나마 떨어져 있는 상황과는 아주 다르고,의사나 간호사들의 태도에서도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었다.

전체적인 느낌은, 이 모든 상황을 아주 편안하게 만들어 준다 라는 점이다.어떤 질문을 해도 그 즉시 대답해주고,가이드 해주며, 아무리 간단한 체크 사항도 모두 다 설명해준다.

그리고 이 모든 사항은 무료다.참고로, 내가 없을 시를 대비해서 인터프리터도 알아서 요청해준다.한국분 이라 아내에게는 더 없이 편하다,이 요청 사항은 인터프리터에게도 좋고 요청한 사람에게도 좋다.국가에서 지원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인터프리터는 자기 일을 할 수 있어서 좋고, 요청한 사람도 좋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카사 업데이트  (4) 2011.06.02
호주 휴가 제도  (2) 2011.05.21
호주 출산 의료 서비스 체험기  (4) 2011.05.21
장하다~  (6) 2011.05.21
멎지다  (4) 2011.05.11
흐르는 강물 같은 구름  (0) 2011.05.08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