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14 호주 이야기 - 영주권자의 혜택 (2)
  2. 2010.06.12 호주 이야기-출입국 경험담 (4)

호주 영주권자의 혜택

■ Family Payments

가정을 중시 여기는 호주 연방정부의 정책을 엿볼 수 있는 제도입니다.
영주권을 받고 호주에 도착하는 그 날부터 수령 가능합니다.

(아래에 예시된 금액은 년도별, 주별로 차이가 있으며 대략의 예시입니다)
Maternity Payments 2006년 7월 부터는 자녀 출산 한 명당 4000불을 지급 받습니다. 쌍둥이를 낳으시면 8000불 받습니다.
Maternity Immunisation Allowance 자녀들 예방 백신 주사를 모두 마치셨을때 지급받습니다. 현재 222.30 불입니다.
Family Tax
Benefit A
Family Payments의 핵심입니다. 가족 연간 소득과 자녀들의 수, 나이에 따라서 지급 받습니다. 최고로 받으실 수 있는 금액은 자녀 한 명당 2주에 173.74불 입니다. 
Family Tax
Benefit B
홀 부모 가정이나, 부모중 한 쪽이 자녀 양육을 위해 가정에 머무르는 경우에 지급 받습니다. 자녀 수에 상관 없고 최고로 받으실 수 있는 금액은 2 주에 117.6불입니다. 회계연도가 끝나면 추가적으로 306.60불 더 받습니다.
Child Care Benefit 유아 보육 서비스 (유치원)를 이용하는 가족들에게 보육비를 지원합니다.
Rent Assistance 자신 소유의 집이 아닌 렌트를 해서 사시는 경우에 지급됩니다. 2주에 최고 133.7불을 지원합니다

예로 4살, 8살 두 명의 자녀를 두신 경우 영주권을 받고 호주에 입국하는 날로부터 2주에 최고 510.02불 (약 40만원)을 지원 받게 됩니다. 여기에 유아 보육 지원금은 별도로 받습니다. 그리고 회계연도가 끝나면 추가적으로 1,600불 정도 더 받습니다.



위의 링크에서 일부분만을 발췌해보았다.우스개 소리로 직업 못구하면 아이나 많이 낳아야지 하는 말이 있는데,그럴정도로 이 부분은 참 잘되어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이야기 - 렌트 구하기  (6) 2010.07.04
영어 이름  (10) 2010.06.24
호주 이야기 - 영주권자의 혜택  (2) 2010.06.14
호주 이야기 - 임시숙소  (2) 2010.06.14
호주 이야기-출입국 경험담  (4) 2010.06.12
깊은 밤을 날아서  (4) 2010.06.10
Posted by iamyhs


공항 출국시 보낼수 있는 짐의 중량을 아래와 같습니다.성인과 아이는 20 kg,24개월 미만의 아기는 10 kg 여기에 직원 재량 15 kg 정도 추가할 수 있습니다.짐 중량 초과시 kg 당 3만 몇 천원 입니다. 그리고 한 사람이 비행기 내에 들고갈 수 있는 중량이 12 kg 이지만 이 부분은 크게 제한을 두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는 보통 잘 알고 있을것 같은데요,호주는 각 짐당 27 kg 미만이어야 합니다.드문 일은 아니지만, 저 중량이 넘어가면 다시 그대로 반송되는 경우도 있다 합니다.

결국 다시 짐을 싸게 되었는데요, 가방을 어디서 구할까 하다가 공항 3층 F 라인에 보시면 샘소나이트 매장이 있습니다,거기에서 다른 메이커 이민가방도 판매합니다. 5만 5천원에 구입해서 이민가방의 중량을 27 kg 미만으로 다시 정리했습니다.그게 아니면,B-18 앞쪽에 한진택배 에서 박스로 다시 싸는 방법도 있습니다.

아이 바구니와 기내식을 신청했었는데요, 바구니가 좀 작습니다, 그래도 없는 것 보다 나으니 24개월 미만의 아기와 함께 탑승하면 설치 요청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미리 신청하시면 가장 앞자리를 배정 받을 수 있습니다.기내식은 한식인 김밥을 신청했는데요, 무척 차갑습니다.비추 입니다.

입국시에 현금 신고 및 간단한 의약품 부터 신발 같은것 음식물도 있다고 모두 체크해서, 꽤나 시간이 걸렸습니다.현금 신고에 관련한 form 도 오피서가 옆에 대동하고 모두 적었고, 의약품에에 관한 질문은 또 다른 담당자의 질문에 다 대답하고 통과하고,음식물 체크 했는데, 이마트에서 산 된장 고추장,김 같은것은 통과했지만, 유기농 보리차는 압류되었습니다. 이거 보자마자 알아보더라구요 Barley? 라고 물엇고, 흔하게 먹는 한국 차라고 했지만, 면밀히 보더니 안되겠다고 가져갔습니다.

참고로 바둑알 한세트를 넣었왔는데, 혹시 Sea Shell 이 있냐고 물었고, 그런건 없다고 했지만, 해당 짐을 모두 풀고 난 후에야 저도 알았습니다.그제서야 저도 동양의 체스 하는데 쓰는거다 라고 설명 후 통과했습니다.서로가 멎적게 웃었습니다.X-Ray 상에는 꼭 그렇게 비칠것 같습니다.

위 사항들 처리하는데 오피서 다섯명 정도를 거쳤습니다.상당히 세분화 시켜서 담당하는 느낌이었습니다.출국부터 입국가지 짐 풀고 다시 싸는거 한번씩 더 했습니다.혹시 저 같은 실수 하시지 마시고 참고 하십시요.그리고 음식물이나, 비상약 세트 그리고 혹시나 신고할 물품은 한 짐에 넣는 걸 고려하십시요, 그리고 꼭 27 kg 미만으로 하시는 걸 잊지마세요.

호주 관련 카페에 올린 글을 다시 정리한다.근데 사람마다 다 다르다, 보리차 부터 중량 모두 그냥 통과한 사람도 있고, 나 보다 더 엄격하게 검사를 한 경험자도 있었다.결론은,그때 그때 다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이야기 - 영주권자의 혜택  (2) 2010.06.14
호주 이야기 - 임시숙소  (2) 2010.06.14
호주 이야기-출입국 경험담  (4) 2010.06.12
깊은 밤을 날아서  (4) 2010.06.10
명상하는 날  (6) 2010.06.03
안타까움을 떠나 원통하다.  (0) 2010.06.03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