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퀴아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5.28 복싱
  2. 2008.12.08 오랜만에 본 명경기

복싱

일상 2010.05.28 08:23


4월 1일
스트레칭 5분, 줄넘기 3라운드 (3분씩 운동 후 30초 휴식)
어깨 풀기 스트레이트 3라운드
스텝 뛰기 10라운드
마지막 줄넘기 3라운드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종아리에 은근한 통증이있다.이미 줄넘기 3라운드 때부터 헥헥 거렸다.무릅을 잡은 채로 거친 숨을 몰아쉬는 내 입 주위에서 단 냄새가 난다,나도 모르게 이 명주실처럼 한 줄 길게 늘어진다.

"일주일은 갈 거야, 그 담부터는 풀려" 라는 관장님의 말을 건성으로 흘리고 계단을 내려왔다.밖으로 나와 숨쉬기가 조금 편해지니 천천히 얼굴에 미소가 올라온다.

4월 2일
전날과 모든 게 동일, 틀린 점이라면 통증이 무릎관절까지 올라왔다. 그리고 걷는데 조금 절룩거린다.
"일주일은 갈 겁니다", 이때는 챔피언 전진만 선수를 몰라봤었다.

4월 3일
전날과 동일,스텝에 쨉 추가,통증은 여전.

일주일
원투 스트레이트 추가.조금씩 몸이 적응. 뭉쳤던 근육들이 풀려감.

이주일
일주일에 세 번만 나오기로 변경,여전히 원투 스트레이트.줄넘기가 조금씩 편해짐.

삼 주째 되는 날, 처음으로 체육관에서 스파링을 봤다.고등학생인듯한 두 학생이 약간 긴장한 표정으로 몸을 풀고 있다.최소한 6개월 이상은 배웠을 것 같은 몸놀림이다.

"땡" 경쾌한 공소리와 함께 파이트!

다른 관원들 모두 시선은 그쪽으로 쏠려 있다. 나 역시도 스트레이트 연습 하면서도 고개를 돌리고 있었다.링사이드에서 관장님의 독려하는 목소리,가끔씩 "그렇지" 하면서 즐거운 톤으로 계속 파이팅을 외친다.

중간에 세 번의 스톱이 있었고, 한 친구는 1라운드 부터 입술이 터졌다.관장님은 이런 작은것(?)에는 개의치 않은 듯 연신 즐거운 목소리 였다.

3라운드가 끝나고 둘 다 얼굴이 상기된 채로 내려왔다.온몸은 땀으로 흠뻑 젓었고 서로 악수하면서 마무리 지었다.

오 주째 붕대와 글러브가 생겼고,샌드백을 칠 수가 있었다.글러브에는 관장님의 글씨로 내 이름이 큼지막하게 쓰여 있다.동시에 체육관 안으로 개인 관물대 자리가 만들어졌다.그리고 통증은 이제 오른쪽 엄지 발가락 쪽으로 내려왔다.근육통과는 다른 대 은근히 걷기에 불편하다.그 사이 체육관 관원모집 포스터가 파퀴아오로 바꼈다.

육 주째 더블 원투 스트레이트가 추가, 통증 부위가 왼쪽 발바닥 새끼발가락 부근으로 옮겨갔다.동작이 하나 추가될 때마다 아픈 자리가 바뀐다.

칠 주째 이젠 줄넘기가 익숙하다. 다른 모든 동작은 여전히 미숙하지만, 끝나고 나면 개운한 기분이 좋다.

앞으로 나올 날이 두번 정도 밖에 없을 것 같은대,복싱, 매력적인 운동이다.단점이라면 없는 살이 더 빠진다, 정확히는 압축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타까움을 떠나 원통하다.  (0) 2010.06.03
심플  (0) 2010.05.29
복싱  (0) 2010.05.28
사실감.  (2) 2010.05.26
시간을 붙잡다.  (2) 2010.05.26
올레~  (2) 2010.05.23
Posted by iamyhs


감상은, 파퀴아오의 명경기!

경기 시작전에 양선수의 경기 준비하는 동영상을 찾아서 본것도 이게 처음이었다.그만큼 나 역시도 고대했던 경기.

혹독하게 단련하는 모습에 보는 사람 마저도 뭔가가 움찔한다,목표를 세우고 치열하게,정말이지 치열하게 흘리는 그들의 땀방울에 나도 모르게 갈채를 보냈다.


호야의 명성은 익히 알려진 바, 설명이 필요없는 기량의 소유자.파퀴아오 역시 대단한 선수지만, 호야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게 사실이었다.그리고 경기전 그 정도 만큼의 예상도 있었다.

하지만, 게임 시작하자마자 1라운드부터 날카롭게 꽂히는 파퀴아오의 레프트를 보는 순간,나도 예감했다.

아마도 "살아있는 전설"은 오늘로 무너질것 같다라는걸.

짧고 날카롭고 정확하게.교본같은 레프트 스트레이트다.공격에 이어 단단한 방어까지.

라운드가 계속 이어지면서 파퀴아오의 그 냉철하면서도 천천히 조여가는 압박을 보면서 역시 '고수다'

라운드가 중반을 지나 종반으로 치닫는데도 풋워크는 여전히 살아있고,위빙,스웨이백 역시 마치 초반처럼 활발하다.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종반쯤인 7라운드 들어선 파퀴아오의 기량은 이미 호야를 압도함은 물론이거니와 우세함에도 서두르지 않고,기회가 올땐 매섭게 몰아치는게 그 명성의 호야를 방어만 하게 만들어버렸다.아마,호야의 바디에도 상당한 충격이 누적되었을꺼다.나머지 라운드는 마무리였다.

파퀴아오 TKO 승,

한동안 이런 기량의 선수가 나올지도 의문이다.

오랜만에 본 명경기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自己  (0) 2008.12.10
글귀  (0) 2008.12.09
오랜만에 본 명경기  (0) 2008.12.08
환영한다,아들  (0) 2008.12.01
르네 마그리트  (0) 2008.11.21
메시지  (0) 2008.11.20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