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비'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09.11.26 이제 집만 넓히면 된다.
  2. 2009.11.17 배보다 배꼽
  3. 2009.11.07 아윌비백
  4. 2008.08.17 어떤 TV 없는 집, 대화 #1
  5. 2008.03.15 사람 맘이 참 그래요. (4)

상상력이 참 좋다.닌텐도 위를 하면서 느낌점이다.

아주 푸욱~ 빠진 건 아니지만, 아들과 몇 십분 같이 놀 수 있는 기구가 생겼다는 자체로 만족한다.

그러다 야구와 테니스 게임을 하면서, 갑자기 저런 생각이 들었다.

'집만 좀 더 넓었으면 좋았을 건데 말야'  탁~ 트인 공간에서 휘두르면 제격이다 싶다.

꽤 긴 시간 동안 티비가 없었다가 다시 보니, 약간 낯설긴 하다.거실에 떡하고 자리 잡고 있는 폼이,"원래 여긴 내 자리였어" 하는 것 같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명한 인생  (0) 2009.12.01
11월 30일  (0) 2009.11.30
이제 집만 넓히면 된다.  (0) 2009.11.26
미쁜 놈  (0) 2009.11.24
우연히 겹치는 일  (0) 2009.11.23
오리 날다  (0) 2009.11.20
Posted by iamyhs

배보다 배꼽

일상 2009.11.17 12:05

몇 시간 차이로 구입할 수 가 없었다.놓친 고기가 더 커보인다더니 맞는 말이다.

닌텐도 WII 를 살려고 이리저리 정보를 찾다가, 중고나라를 알게 되었다.비닐 포장을 뜯지도 않은 경품 상품을 판다 부터, 개조한 제품까지 다양한 가격에 패키지 제품까지 많았다.

좋은 물건은 많은데,선택할 수 잇는 다양한 변수도 많았다. 그래서, [팝니다]의 관점이 아닌 [삽니다] 광고를 내기로 했다.몇 일 사이 읽었던 책들의 내용을 적용시켜 보기로 했다.일종의 작은 실험이다.

금액 산정 : 최대 35만원 (개조비 포함)
필수 : 위 2인용 세트 정품 혹은 개조
옵션 : 위 핏,그 외 패키지들
게임 타이틀 : 있으면 좋지만,구입할 예정이므로 우선순위는 가장 낮음

내가 구매자의 입장에서 매력적인 판매글의 장점을 나열하면,

  • 가격이 싸다
  • 사는 곳이 가깝다(서울)
  • 신뢰감을 준다

신뢰감을 준 구체적인 내용
  • 판매자 글 형식을 따라서 썼다.
  • 제품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있다.
  • 사용 기간 및 패키지 구성 요소,어떤 용도로 썼는지, 하자에 대한 설명도 포함 되어있다.
  • 제품 사진을 같이 올렸다.
  • 사는 곳이 가깝고, 직거래도 가능하다.

반대로, 아래 사항을 하나 이상 포함하는 판매자글은 제외시켰다.
  •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다.
  • 제품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없다,
  • ~여 체나, 과다한 이모티콘 ^^ 혹은 ㅋㅋ 문자를 남발한다.
  • 사는 곳이 너무 멀다,하자 있을때의 대처가 곤란하다.

그럼 판매자에게 매력적인 구매자로 보일려면 어떻게 써야할까.내가 구매자이기 때문에 중요한 요소중의 하나인 가격을 판매자에게 매력적이게 높이 쓸 이유가 없다.그럴려면 그냥 최저가 사이트에서 제 값 주고 산다.
어떻게 하면 자연스레 넛지(Nuge) 할수 있을까.

오히려 판매자가 이거 너무 싸자나, 할 정도의 가격을 제시할 예정이다,거기에 판매자에도 이득의 프레임으로 만들 상황을 만들고 싶고,바로 지금 아니면 이 정도 가격으로도 팔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약간의 조급함을 주고 싶다.거기에 잘 팔았다구 생각하게 하는 다른 추가 요소를 추가하고, 이 사람은 확실히 살 사람이라는 신뢰를 주고 싶다.

윗 핏에 대한 사항을 필수가 아닌 옵션으로 바꿔버린다.판매자는 위핏 까지 주는데 이 가격이야 라는 반응 보다는,그래서 파는 김에 만원이라도 더 받자라는 상황을 만든다.

앞으로 2일만 게시물을 게시한다구 한다.

아이들을 위해서 구입한다는 점을 강조해본다.

[삽니다] 글 제목은 특수문자를 써서 좀 더 눈에 띄이게 할 예정이다.시간대는 판매자가 가장 활발한 시간대를 찾고 싶었는데,이걸 일일이 확인하기 귀찮아서 어림짐작으로 밤 9시 이후 혹은, 아침 9시에 올린다.라고 계획했다.


하지만, 이 실험은 이뤄지지가 않았다. 결정적으로 싸게 나온 상품이 있었고,내가 낙점이됐다.

내게 판 이유는 단순했다.집이 가까워서 이다,판매자가 메시지로 내게 한 말이었다.

그 사이 메시지를 많이 받아서 고민이라는 메시지를 받고, 난 그렇다면 가격 인센티브를 주고 싶어서, 2만원을 더 줄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돌아오는 메시지는 "돈올릴생각은없구여..." 따닥 따닥 붙여서 저렇게 메시지를 보내줫다. 순간 뜨끔했다.실례했다는 메시지를 보냈고, 그날 밤 판매자의 집으로 가서 제품 동작을 확인하고 그대로 가져왔다.

2인용 20만원에 샀는데, 개조비용이 13만원 게임 타이틀 10개가 8만원,거기에 티비 연결 케이블,마리오 카트 핸들2개, 충전기를 사니 배보다 배꼽이 더 컸다.

결정적으로 티비도 같이 주문을 했다.

아직 티비도 오지 않았고, 개조된 위도 없다.큰 아들은 마리오 카트 핸들이 마음에 들었는지, 잔뜩 기대하는 눈치다.

아내와 같이 하려고 Virtua Tennis 2009도 주문했는데, 내 가족은 과연 얼마나 많이 쓸지 궁금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대감만 부풀어 오른다  (0) 2009.11.19
사랑해 목소리 톤의 커맨드와 의미  (0) 2009.11.19
배보다 배꼽  (0) 2009.11.17
The Father  (0) 2009.11.12
유쾌한 시작  (0) 2009.11.10
계속 이어지는 생각들  (4) 2009.11.09
Posted by iamyhs

아윌비백

일상 2009.11.07 17:44

어디선가 회자정리의 반대말을 묻는 말에, 답변이 아윌비백 이었다.이런 한자 성어도 있었나 싶었는데, 그 아랫줄에 이렇게 쓰여 있었다.

아윌비백(I will be back)...


포스팅을 검색하니, 2008년 3월 15일에 티비를 버렸다는 글이 보인다. 그렇다면 1년 하고 8개월 정도 만에 이별했던 티비가 아윌비백 할 수도 있겠다.


오늘로써 나를 제외한 세 식구가 모두 감기에 걸려서, 셋 다 신종 플루 검사를 받고, 모두 다 음성 반응으로 확정되었다.

그 사이 채승이가 다니던 어린이 집에서도 환자가 발생하니, 불안감에 더 더욱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졌다.

예상대로 아내는 버거워하고 큰 녀석도 심심하고,그 나마 둘째는 형이 있어서 그런지 더 반기는 것 같다.

사실 나 역시도 고역이었다.에니메이션 Nine(9)이 더빙판이 없어서 그 자막을 러닝 타임 내내 읽어주는 건 생각보다 즐거운 일이 아니다.화질 상태 확인하려고 엔터 쳤던 게 실수라면 실수.다섯살박이가 이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주저스러웠다,여하튼 어떤 장면은 무서워하고, 또 다른 장면에서는 감탄하기도 하는데,마지막 장면에서는 뭔가 안도하는 표정을 보고 나 역시도 좋게 생각해버렸다.


이런 저런 이유로,아내가 내게 한마디를 건넸다."티비 사까? 나도 심심하다."

그래서 가격 비교 사이트니 디지털 티비니, LED 티비니 하다가,하다가, 티비앞에서 닌텐도 Wii를 하고 있는 그 스샷에


"이거 구나!!"


왠지 뭔가 이상하게 돌아가는 기분도 있고,특정 프로그램 테스트 해볼려는 그 하나!의 이유 때문에 잘 돌아가는 시스템 쌩으로 업그레이드 했던 그런 정말이지 영양가 없는 행동들이 플래시백 되기도 하지만, 하지만,


"이거 구나!!,이거야!!"


과연 티비가 회자정리 그대로 남을지 아윌비백 할지는,,, 닌텐도 Wii 에 달렸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쾌한 시작  (0) 2009.11.10
계속 이어지는 생각들  (4) 2009.11.09
아윌비백  (0) 2009.11.07
안타까운 IT 실상  (0) 2009.11.04
신종 인플루엔자  (2) 2009.11.03
덥석 주문하고 말았다.  (4) 2009.10.27
Posted by iamyhs
갑자기, 아파트 단지 전체의 함성.

잠시 하던일 멈추고.

"누가.. 금메달 땃나봐."

".... 그랬나봐"

다시 하던일 계속.

살짝 아쉽다,ㅡㅡ;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990원 짜리 Led Zepplin  (0) 2008.08.26
올림픽 기간 16일간의 우리나라 소식  (0) 2008.08.26
어떤 TV 없는 집, 대화 #1  (0) 2008.08.17
삼독(三毒)  (0) 2008.08.17
8월의 유머  (2) 2008.08.12
californication  (0) 2008.08.05
Posted by iamyhs
TAG TV, 티비
티비를 없앴다.구체적으로는 팔었다.

샀을때는 2백이 넘었지만, 정확히 18만원에 팔렸다.

곰곰히 생각하니 살아오면서 티비는 늘 곁에 있었던것 같다.

이틀째 인대, 벌써 불편하다.

그 이틀사이 아들녀석은 이젠 컴퓨터 모니터로 뽀로로를 보고있었다 한다.

그리고, 어제 저녁 아내가 말했다, '모니터 바꿔야 겠어'

더불어 난 지금 보고싶은 방송을 컴터로 다운받고 있다.

뭔가 이상하게 흘러간다 ㅡㅡ;;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은  (0) 2008.03.29
'마약상입니다'  (0) 2008.03.19
사람 맘이 참 그래요.  (4) 2008.03.15
Drug  (2) 2008.03.07
구글,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  (0) 2008.03.01
소소한 기쁨.  (0) 2008.02.13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