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23 걸죽한 입담

걸죽한 입담

일상 2009.09.23 17:20


하나.
스님이 서울역 앞에서 전차를 타셨는데, 그 당시에도 "예수 믿으면 천국 불신 지옥"을 써서 들고 다니는 사람들이
 
스님 타신 칸에 우르르 몰려 타더니 웬 늙은 중이 앉아 있으니 한 광신자가 스님 앞에 오더니

"죽은 부처를 믿지 말고 부활하신 우리 예수를 믿으시오.그래야 천국 갑니다." 하자

전차 안의 모든 사람이 두 눈이 휘둥그레졌는데 춘성스님이 기골이 장대하셨던 분인지라 필시 한 대 패줄 것이라 기대를 하고 구경거리를 기대하고 있었는데,

춘성스님이 그 말을 한 사람을 올려보더니

"부활이 뭔데?" 하고 묻자 그 사람이 말하기를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는 것이요,부처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지 못했지만 ,우리 예수님은 부활하셨소.
그러니 죽은 부처보다 부활하신 예수님이 더 위대하지 않소? 예수님을 믿으시오." 하자

춘성스님이 그 사람을 빤히 쳐다 보더니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는게 부활이라고?" 

"그렇소." 하자 춘성스님이 그사람에게 말하기를

"그럼 니는 내 좆을 믿어라,내 좆은 매일 아침 부활한다.예수가 내 좆하고 같으니 니는 내 좆을 믿거라."

하자 큰 싸움이 날 걸로 알고 있던 전차 안에 있던 모든 사람이 박장대소를 하고 웃었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둘.
소견이 몹시 좁은 딸을 둔 노 보살이 있었다. 하루는 이 장성한 딸을 춘성 스님 처소에 보내서 소갈머리가 좀 터지는 법문을 청해 듣도록 했다.

춘성 스님이 딸에게 말했다.

“내 그 큰 것이 네 그 좁은데 어찌 들어가겠느냐?”

딸은 얼굴이 벌게지면서 방문을 박차고 울면서 달아났다.

집에 돌아와서 노보살님에게 스님의 법문 내용을 말하고, “큰스님은 엉터리요” 라며 어머니께 푸념하였다.

그러자 노 보살은 “그러면 그렇지. 바늘구멍도 못 들어갈 네 소견머리에 어찌 바다 같은 큰스님의 큰 법문이 들어가겠느냐”며 혀를 찼다.

딸은 그제야 울음을 그치고 스님의 소중한 법문을 잘못 알아차린 줄을 알았다.


셋.
춘성 스님이 기차를 타고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는 중에 한 목사가 기독교를 믿으라며 하나님은 무소부재라 하였다.

춘성이 물었다.

"그러면 하나님은 없는 데가 없단 말이냐?"

"그러지요!"

"그러면 하나님은 똥통 속에도 있겠네?"

이 말을 듣자 목사는 춘성을 노려보면서

감히 하나님께 불경스러운 말을 쓴다고 화를 내며 물었다.

"그렇다면 부처님도 없는데가 없느냐?"

"없는데가 없지!"

"그러면 부처님도 똥통 속에 있겠네!"

"똥이 부처님인데 똥통 속에 있고말고 말할 것이 뭐 있어?"


넷.
그는 입적을 앞두고 "열반에 드신 후에 사리가 나올까요,안 나올까요?"라고 묻는 후학에게 "필요 없다"고 했고,

다시 "사리가 안 나오면 신도들이 실망할 터인데요" 라고 묻자 "시발 놈의 자식! 신도 위해 사나?"라고 일갈했다고 한다.

그는 입적 후에도 절대로 사리를 찾지 말고, 비석과 부도는 세우지 말 것이며, 오직 수행에 힘쓰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투철한  수행과 일반인의 눈에 특이하게 보이는 기행으로 한 생을 살다 간 그를 보내는 날 밤,

명진(현 봉은사 주지) 스님을 비롯한 후배 선승들은 다비식장에서 그가 생전에 즐겨 불렀던<나그네 설음>등을 부르며 노래자랑을 벌였다고 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r Beyond The Sun  (0) 2009.09.29
내기  (0) 2009.09.25
걸죽한 입담  (0) 2009.09.23
나는 아침이 두려운 9번 기계 였다.  (0) 2009.09.22
Blue  (0) 2009.09.22
The Colors of the Night  (0) 2009.09.19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