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02 작은 아이

작은 아이

일상 2013.05.02 17:20

작은 아이다.

등교길에 다시 한번 뒤를 돌아보면서 작은 손을 소심하게 흔드는 아이의 모습을 볼때면 가끔 안쓰러울 때가 있다.그러다 아이의 같은 반 친구를 만나기라도 하면, 금새 밝은 모습으로 장난 치면서 뛰어가는 모습에 내심 

'그래 아들아, 씩씩해라.' 그런 아이의 모습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바라보다, 그제서야 핸들을 돌리고, 악셀을 밟는다.

작은 아이다.

지극히 평범하고, 조그만 자기의 세계를 갖고, 나름의 눈과 귀로 세상을 하나씩 하나씩 알아가고 있다.

3월에 있었던 아이의 생일 파티때 나도 모르게 친구들이 많이 와줬으면 좋겠다, 싶었나 보다. 10명쯤 되는 반친구들이 와서 같이 축하해주고 노는 모습에 정말 안심이 되었다.

그리고 돌아보니, 둘째가 남모르게 서서히 자기 모습을 갖춰가고 있었다.상당히 걱정스런 면이 드러났지만, 이 일도 잘 지나가리라 믿는다.

아마 두 아들들이 가장 힘든 과정을 겪었을꺼라 생각한다.그 큰 변화를 어떻게 잘 적응해왔는지 부모인 나로서도 잘 모를일이다.아이들의 성장통을 하나씩 지켜보면서, 아내와 나 역시 거기에 맞춰 같이 겪어가는 것 같다.부모로써 중심 잡기가 쉽지 않음을 다시 한번 느낀다. 

아내 말마따나, 이제 또 다른 시작이다.아니, 침대 귀퉁이에 대자로 누워자고 있는 아직 말도 못하는 막뚱이도 있다.

'막뚱아, 넌 알아서 커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Home  (0) 2013.06.05
두돌이 되었다.  (2) 2013.05.27
작은 아이  (0) 2013.05.02
음미할 만한 글귀  (0) 2013.03.07
3월이구나  (0) 2013.03.01
스마트 폰 중독  (0) 2013.02.11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