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13 흐르는 시간 처럼
  2. 2008.12.14 작은 깨달음

흐르는 시간 처럼

일상 2010.09.13 06:04

그 장소는 그대로인대,내가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는 건지 사람들이 여유로워 보인다.웰링턴 포인트, 비교적 가까운 거리여서(35분 정도) 가족끼리 바닷바람 쐬러 가긴 편하다.

정오 무렵 그 따뜻한 햇살과 바닷바람이 잘 어울렸다, 일단 보기에도 시원한 탁 트인 광경이라 마음이 조금은 너그러워진다, 신나게 자전거를 타고 있는 아들과 그 뒤를 쫒아가는 동생, 그 녀석을 조심스럽게 따라가는 아내의 모습을 보고 있다가, 가까이 다가온 아내에게 말을 건넸다.

".. 뭔가 여유롭지 않아? 모든 걸 다 용서하고 싶기도 하고, 날 용서해 필"

간밤에 아들을 크게 혼내서 그 일로 인해 아내와 다툼이 있은 후라 이참에 풀 요량이었다.아내도 그 사실을 담고 있었는지, 날 보더니 분위기에 걸맞게 대꾸해줬다.

".. 저 바다에 (너를) 던져버리고 싶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한국사람들에겐 꽤 알려진 Darra에 있는 Kim Khan Restaurant 에 가서 또 한번 얘들이랑 실랑이를 벌이고 집으로 돌아왔다.두 아들들을 데리고 어디 가서 여유잇게 식사를 할 수 있는 건 한참 후의 일이 될 것 같다, 이 집 월남쌈은 가족 네 식구 모두 좋아해서 자주 들리게 될 것 같다.

그리고 요즘 들어 느끼는 건 차가 큰 게 있어야겠다라는 사실이다.두 아들들 자전거에 유모차를 트렁크에 넣다보니 왜 SUV 차량 같은 모델이 인기가 있는지 실감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계속 내린다  (2) 2010.09.26
School Holidays  (6) 2010.09.18
흐르는 시간 처럼  (0) 2010.09.13
침묵의 소리  (0) 2010.09.07
호주 직장 인터뷰 이야기  (7) 2010.09.06
똑같구나  (0) 2010.09.04
Posted by iamyhs

작은 깨달음

일상 2008.12.14 10:31


40여일이 넘는 그 새벽녁의 명상과 기도중에,그 어느날 내게 불쑥 하니 떠올랐다.

'나를 용서하라'

명심하고 또 銘心하겠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이 낮게 깔려있네  (0) 2008.12.17
깨끗하다.  (0) 2008.12.15
작은 깨달음  (0) 2008.12.14
꽃자리  (0) 2008.12.13
안개 낀 밤의 데이트  (0) 2008.12.11
自己  (0) 2008.12.10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