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12.18 색다른 크리스마스 구경꺼리
  2. 2010.09.13 흐르는 시간 처럼
  3. 2010.08.22 No worries (8)
  4. 2010.05.23 1349 (2)
  5. 2007.07.14 잠시 여유가 없었네.

한 여름의 크리스마스라 얼마간 어색하기도 하고, 시티 외에는 큰 감흥이 생기지가 않았었다.그러다 어제 토요일 저녁 먹고, xmaslights award 가 생각나서 그 중 한집을 방문을 해봤다.

가기전에는 그냥 한번 가면서 바람 쐴겸 휘하니 살펴보고 오자 했는데, 왠걸 도착하니 나도 모르게 감탄사가 나왔다,물론 얘들은 너무 신나했다.

우리 처럼 구경온 사람들이 많아서 그 집 앞 도로에는 양쪽으로 방문객들이 차들을 즐비하게 주차해놓고 있었고,이것 저것 구경하면서 봤더니,차고에서는 갖가지 크리스마스 장식품을 팔고 있었다.아내가 마음에 들어하는 것 몇개를 사고 오면서 몇 군대를 더 들러봤다.집집마다 그 정성도 대단하고 마음의 여유도 있어 보여서 구경 오길 참 잘했다 싶었다.

마침 주말에 트리와 장식품을 몇 개 사놨는데,이런 걸 구경하고 오니 너무 단촐한 느낌이다.조금은 더 따뜻하게 꾸며야 될 것 같다.지금 살고 있는 집 근처에는 "수" 아주머니 집 장식이 단연 화려하고 멎지다.보고 왔더니 크리스마스 분위기 제대로다.

아래 링크는 브리즈번에서 볼 만한 집 주소이다, 어제 밤에 방문했던 집은 남쪽 지역에서 3위한 집이 었다.동,서,남,북으로 가장 잘한 세 집이 있고,이렇게 입상한 집들 외에도 상당히 많은 집들이 있다.이 시즌 중에 참 재밌는 볼거리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 눈만 내리면 된다.  (0) 2011.12.19
시뮬레이션 게임 이야기  (0) 2011.12.18
색다른 크리스마스 구경꺼리  (0) 2011.12.18
먹먹하다.  (0) 2011.12.14
아이는 늘 웃고 있었다.  (2) 2011.12.10
이젠 비밀번호도 까먹겠다  (2) 2011.12.06
Posted by iamyhs

흐르는 시간 처럼

일상 2010.09.13 06:04

그 장소는 그대로인대,내가 조금씩 익숙해지고 있는 건지 사람들이 여유로워 보인다.웰링턴 포인트, 비교적 가까운 거리여서(35분 정도) 가족끼리 바닷바람 쐬러 가긴 편하다.

정오 무렵 그 따뜻한 햇살과 바닷바람이 잘 어울렸다, 일단 보기에도 시원한 탁 트인 광경이라 마음이 조금은 너그러워진다, 신나게 자전거를 타고 있는 아들과 그 뒤를 쫒아가는 동생, 그 녀석을 조심스럽게 따라가는 아내의 모습을 보고 있다가, 가까이 다가온 아내에게 말을 건넸다.

".. 뭔가 여유롭지 않아? 모든 걸 다 용서하고 싶기도 하고, 날 용서해 필"

간밤에 아들을 크게 혼내서 그 일로 인해 아내와 다툼이 있은 후라 이참에 풀 요량이었다.아내도 그 사실을 담고 있었는지, 날 보더니 분위기에 걸맞게 대꾸해줬다.

".. 저 바다에 (너를) 던져버리고 싶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한국사람들에겐 꽤 알려진 Darra에 있는 Kim Khan Restaurant 에 가서 또 한번 얘들이랑 실랑이를 벌이고 집으로 돌아왔다.두 아들들을 데리고 어디 가서 여유잇게 식사를 할 수 있는 건 한참 후의 일이 될 것 같다, 이 집 월남쌈은 가족 네 식구 모두 좋아해서 자주 들리게 될 것 같다.

그리고 요즘 들어 느끼는 건 차가 큰 게 있어야겠다라는 사실이다.두 아들들 자전거에 유모차를 트렁크에 넣다보니 왜 SUV 차량 같은 모델이 인기가 있는지 실감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계속 내린다  (2) 2010.09.26
School Holidays  (6) 2010.09.18
흐르는 시간 처럼  (0) 2010.09.13
침묵의 소리  (0) 2010.09.07
호주 직장 인터뷰 이야기  (7) 2010.09.06
똑같구나  (0) 2010.09.04
Posted by iamyhs

No worries

일상 2010.08.22 15:12


오늘 자주 가는 지인의 블로그에 Take your time 이란 글을 보게 되었다, 나도 모르게 동감하면서도 한국적인 이질감을 느껴서 몇 자 적어본다.

호주에서 가장 많이 듣는 말 중의 하나가 바로 No worries 이다.아직 호주 문화에 대해서는 모른다.잘 모른다도 아니고 모른다.그래서 이 사람들 삶의 방식에 대해서 "여유가 있다", 혹은 "낙천적이다" 이렇게 말할 수 가 없다, 그냥 아직 낯설다.어딜 가든 모르면 잘 묻는 타입이라,늘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는데, 열에 아홉은 친절하게 잘 가르쳐 준다.그리고  고맙다는 내 말에 No worries 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

어제,드디어,비로서 주문한 식탁과 소파가 6주 정도 걸려서 왔다.그리고, 9일날 지원한 업체에서 다음주 화요일에 인터뷰 보러 오라고 연락이 왔다.희한하게도 인터넷으로 주문한 토너는 그 다음 날 왔다.말 그대로 그때그때 틀려요~ 인대, 한국과 비교하면 많은 부분에서 느리다.한인 커뮤니티에 가면 이 호주인들의 일처리와 생활리듬에 대해서 분개(?) 혹은 포기,아니면 여유, 이렇게 다양한 반응들이다.나는 그냥 적응 중 정도라고 말하고 싶다,물론 익숙하지 않는대서 오는 불편함은 당연하다.

은행에서 줄 서서 30분 이상 기다리는 건 예사이고 일 처리까지 하면 한 시간은 기본이다, 우체국에서도 마찬가지이며, 하다 못해 운전하면서 저 앞줄에서 좌회전할 만한 위치가 아닌 것(?) 같은데, 그 차 뒤로 쭈욱~ 하니 줄 서는 모습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다른 운전자들이 어떻게 느끼지는지는 모르겠다.나라면, 그런 교통상황이라면 절대 그렇게 안할 것 같다,최소한 현재는 말이다.

정말 한국과 비교할만한 경험은 치과 진료를 받으러 아침 8시 정도에 도착해서 세 시간을 넘게 기다린 일이었다.이미 그런 시스템이란 걸 알고는 있어서 책을 가지고 갔었는데, 기다리는 동안 사람들 표정을 보니, 아주 익숙한 인상이었다,말이 세 시간이지,치료가 끝나고 보니 12시 반이었다. 비교해서, 아이 진료와 아내 진찰을 받으러 병원을 갔을 때는 예약하고 갔기 때문에 바로 볼 수 있었다.
병원 같은 경우에는 환자가 아주 어린애이거나, 정말이지 보기에도 숨 넘어갈 것 같은 환자가 아니면 그냥 기다린다.기다리다 죽을 수 도 있다는 말이 과장이 아니다.그래서 급하게 병원을 가야 한다면 응급실로 가는 게 낫다, 참고로 앰뷸런스를 부르게 되면 그 비용이 엄청나게 비싸다.사보험 이야기는 나중에 기회 되면 포스팅하려 한다.

학교에서도 비슷한 상황을 자주 마주하게 된다.아이를 픽업한지도 한 달이 넘게 되어 가는데, 여전히 적응 중인것 같다.바로 옆에 교실 출입문을 들어서기 싫어하는 아이를 두고 벽 쪽에 길다란 좌석에 앉아 있는 경우가 많다.담당 교사가 세 분이 있는데, 환갑은 되어 보이는 듯한 미쓰 크로스는 지긋이 웃고나서 용무를 보러가고,학부모 몇몇은 괜찮을거라며 또 No worries 한다.

사실 나 역시도 어느 날부터 그냥 가만히 둔다,아침 햇살의 그 따사로움인지 아이가 교실 밖에서 까마귀를 쫒아가거나, 혼자서 노닥 거리는 모습을 마냥 바라보고만 있다.가끔씩은 교사가 나와서 장난감을 줄까요? 라고 물어본다.괜찮다는 내 말에 다시 들어가서 수업을 한다.이거 참 어색하다,그러다 아이가 정말 오늘은 싫다고 하면 그대로 데리고 온다.

그래 아들아  No worries,Take your time~

사실은 내게 가장 필요한 말이다,그런대도 불쑥, '나도 모르게 완만한 비탈길을 내려오고 있는 건 아닌가' 왠지 지금은 그런 면을 조금 경계하고 싶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패밀리 시즌권  (2) 2010.08.28
호주 총선 결과  (0) 2010.08.22
No worries  (8) 2010.08.22
호주 정치  (0) 2010.08.17
약간 다른 관점  (0) 2010.08.14
작은 기념일  (6) 2010.08.06
Posted by iamyhs

1349

일상 2010.05.23 07:57

초 여름 햇살을 받으며 컨테이너 화물차가 저 멀리 올라간다.내려다 보니 이름표 인듯한 1349 라는 숫자가 크게 보인다.짐을 보내니 정말 가는구나 싶다,실감난다.

끝나고 둘러보니, 안방부터 작은방들까지 아주 훤하다.빈방이 세 개가 생겼다.그리고 그 빈 만큼의 여유가 찾아온 듯 하다.이런 단순한 공간의 차이마저도 적지않은 변화를 일으킨다.

아이들이 좀 더 넓어진 거실에서 장난감으로 최대한 크게 원형을 만들면서 놀고 있다.

부모 형제들 모두 한집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잠시 스친다,그럴려면 말 그대로 대궐 같은 집이어야겠지, 그럼 앞으로 뭘 해야 하나~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을 붙잡다.  (2) 2010.05.26
올레~  (2) 2010.05.23
1349  (2) 2010.05.23
이제 결혼만 하면 된다.  (2) 2010.05.06
가려운 곳 한번 긁고 가기  (4) 2010.04.23
Humanity  (0) 2010.04.16
Posted by iamyhs
새벽녁에 일어나 그날 일을 정리하는 시간이 짧아지긴 했나보다.

딱히 바쁜일도 없는데 내 블로그를 보니 그런 여유가 없었네.

아침 공기가 선선하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바람 장난 아니네  (0) 2007.07.29
우아한 세계  (3) 2007.07.14
잠시 여유가 없었네.  (0) 2007.07.14
Norton Ghost v12.0 아쉽다.  (0) 2007.06.17
업그레이드를 해야 하나,시스템을 밀어야 하나.  (0) 2007.06.16
아내를 업고 뛰다  (2) 2007.06.09
Posted by iamyhs
TAG 여백, 여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