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4.04.12 잘했다.
  2. 2014.03.18 호흡의 질이 틀리다
  3. 2009.05.02 만족한 미소
  4. 2008.03.30 내 남편은 야동을 보지 않습니다. (6)

잘했다.

일상 2014.04.12 06:52

3월 9일에 다시 시작한 명상.

아침 저녁으로 최소한 10분 이상 마음을 가라앉힌다.좋은 습관을 하나 더 만들었다.

이제 세 달, 여섯 달, 일 년 정도 지속한다면 적지않은 변화가 생길것이다.

내 스스로 어깨를 두드리면서 "잘했어"라고 말해줬다.


물론, 여전히 어지럽고 사나운 마음이 불쑥 불쑥 고개를 내밀지만, 그 농도는 많이 옅어졌다.

그리고, 작지만 새로운 사실을 하나 발견했는데, 의미없이 보내는 시간이 줄었다.

가령, 아무 생각없이 스마트폰으로 카페를 접속한다던가, 페이스 북, 혹은 날이 선 댓글들을 보는 걸 자연스레 멀리하게 되었다.이것도 작아보이지만 상당히 의미있는 변화이다, 어느 순간 '어' 하면서 깨닳게 되었다.그리고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이며 만족스런 미소를 지었다.


잘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향재배  (0) 2014.05.03
오늘의 유머  (0) 2014.04.12
잘했다.  (0) 2014.04.12
여전히 하늘은 시릴정도로 파랗다  (0) 2014.04.06
호흡의 질이 틀리다  (0) 2014.03.18
다시 명상을 시작한다.  (0) 2014.03.09
Posted by iamyhs

지난 9일부터 다시 시작한 명상법. 

오늘로써 9일째, 호흡의 이 틀리다. 

이번엔 분명히 달랐고, 다르고, 다를 것이다. 

아침저녁으로 정진하고 있다, 스스로 칭찬해도 좋다. 

새로운 습관 만들기에는 최소한 21일이 걸린다 한다, 이 시간만큼은 모든 눈과 귀를 닫고, 내 안의 또 다른 눈과 귀를 연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했다.  (0) 2014.04.12
여전히 하늘은 시릴정도로 파랗다  (0) 2014.04.06
호흡의 질이 틀리다  (0) 2014.03.18
다시 명상을 시작한다.  (0) 2014.03.09
Frozen  (4) 2013.12.26
iPhone 개발 환경 세팅  (0) 2013.11.17
Posted by iamyhs

만족한 미소

일상 2009.05.02 07:18

또 한번의 0.5점 한과목 과락이다.그것도 자신있는 파트여서 더 인정할수가 없다.냉정한 평가는 받아 들이겠지만,이 정도밖에 안된다는 사실은 인정할수 없다.

간만에 독서실에서 다시 한번 책을 폈다.그러다 문득, 또 다른 내가 날 보는 시선이 느껴진다.약간은 만족한듯한 미소인대, 시간이 지나자 어머니,아내,아들들,그리고 지인들의 눈빛으로 변하는것 같다.

'다들 결과가 어떻게 될거라는거 알고 있자나,약간 짜증났을 뿐이야,좀더 지켜봐'

덕분에 조금씩 늘어가고 있다.지식이 쌓이는게 아니라, 좋은 습관이 늘어가고 있다.이것도 얻음이라면 얻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네이션  (0) 2009.05.08
Wake me up inside  (0) 2009.05.02
만족한 미소  (0) 2009.05.02
정혜 그리고 희수  (2) 2009.04.30
‘사람세상’ 홈페이지를 닫아야 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0) 2009.04.24
古典  (0) 2009.04.22
Posted by iamyhs
내 남편은 야동을 보지 않습니다.

내 남.편.은 야동을 보지 않습니다.

내 남.편.은 야.동.을 보지 않습니다.

"깔깔깔~ 아직도 봐???? "
".... "

아내의 새끼 손가락에 내 손가락을 걸고, 내 눈을 바라보게 하면서 저렇게 세번 말하라고 "요청" 했다.

파일 공유 사이트에 가게되면,자료 검색후 그냥 슬쩍 한번씩 보게되는것들이, 버릇이 되어 버렸다.

소모적이고, 습관이다.

티비를 버린 것과 비슷한 진행을 예상도 하지만 고.친.다.

,,라고 말하면서 불현듯 스치는 영웅들의 닉네임과 경구.

Saint 김본좌 이후의 촉망받는 차세대 주자중 JJ파일의 D-DAR* 님,
한번 올릴때마다 몇십기가는 기본이고(하루에 80기가까지 올린걸 봤다),
그 모든 작품들의 정교한 스샷은 감동이라.

그리고

"김본좌께서 연행되시매 경찰차에 오르시며 "너희들 중에 하드에 야동한편 없는 자 나에게 돌을 던지라"하시니 경찰도, 형사도, 구경하던 동네 주민들도 고개만 숙일 뿐 말이 없더라. - 본좌복음 연행편 32절 9장"

숙연해진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록 변경  (0) 2008.04.25
니하오 미스터 빈  (0) 2008.03.30
내 남편은 야동을 보지 않습니다.  (6) 2008.03.30
보은  (0) 2008.03.29
'마약상입니다'  (0) 2008.03.19
사람 맘이 참 그래요.  (4) 2008.03.15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