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17 생명 보험

생명 보험

일상 2011.09.17 08:20

여기와서 겪었던 흔치 않은 경험 중에 하나가, 고속도로 주행중에 이 한번 날아 왔던 적이 있었다.아마 직경 2~3센티일 것 같은데, 시속 100킬로 정도여서 앞쪽 유리가 그대로 금이 갔다.그 짧은 순간에 나도 모르게 움찔해서 고개를 옆으로 피하고 살짝 핸들이 흔들렸다.아마, 고속도로 바닥에 조그만 돌맹이가 있어서, 앞 차량의 바퀴에 물려서 튄 것 같았다.(이러기도 쉽지 않을 것 같은데)

깜짝 놀란 것도 잠시, 침착히 속도를 줄이고 갓길에 세웠서 봤더니 어느새 1/3 정도 금이 가기 시작했다.다행히 그렇게 많은 차량이 왔다 갔다 한 거도 아니고, 크게 핸들을 꺽은 것도 아니었지만, 가슴을 쓸어 내렸다.

그리고 이 일이 계기가 되어 생명보험을 알아 봤는데, 상품도 많고, 제약도 많았다.조금 자세히 들여다 보면,지상에서 몇 미터 이상 혹은 수심 몇 미터 이상 깊이에서 난 사고로 죽을경우, 오토바이 사고사일 경우 보험회사 전문가의 견해로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은 경우 등등,물론 여러가지 질병도 포함이지만,상세한 설명도 부족하고 사망 시 보험금을 받는 것도 쉽지가 않아보였다.

참고로 생명 보험사에 따라 다르지만,보통 흡연/비흡연 자의 구분이 있고 나이별로 보험료 책정이 틀리고, 3년 까지는 보험 가입 당시의 보험료를 내고, 그 이후로는 해년마다 다시 재 계산해서 보험료가 올라가는 상품도 있다(즉, 가입 3년후 한해 한해별로 보험료가 조금씩 올라간다),그리고 사망시 받을 수 있는 보험액수를 내가 선택할 수 있는 회사도 있고,더불어 만일,해당 보험사의 사보험이 있으면 할인 되는 등등, 옵션이 많다.

이미 가입해있는 사보험 회사의 생명보험 상품을 문의해봤는데, 자세한 설명이 없어서 아직도 미 결정이지만,어느것이든 들긴 들어야겠다.아내도 자주 가는 호주 관련 카페에서 생명보험 글을 봤다면서, 내게 해준 이야기중에 정말 웃겼던 대화 하나,

어느 가정의 부인이 남편에게 생명보험 이야기를 건넸더니, 그 남편이 우린 그런거 필요없다고 하더랜다.그 부인이 이유를 물었는데, 그 대답이 걸작이었다.

"나 죽으면 너 따라 죽을꺼자나~"

한참을 웃다가 아내에게 나도 물었다, 어떻할거냐고. 흘기는 듯 웃는 듯한 말없는 표정에 내가 대신 대답해줬다.

"뭔, 어림 반푼어치도 없는 소리를 하구 있어???"

어떤 가정은 "무슨 재수없는 소리" 하구 있냐면서 버럭 화를 내기도 하고,반응도 가지가지여서 잠시 크게 웃었다.

내가 문의한 회사는 보험 가입 후 2년의 대기 기간이 있었다.즉 가입 후 2년 동안은 보험료를 내고 그 이후 사망 시 보험료가 지급되는 방식이었다.아내에게 이 상품에 대해서 이야기 했더니,

"그렇게 오래 기다려야 돼?", 나도 화답해줬다,
"그것도 못 기다리겠어????" , 물론 아내가 다른 뜻(?)은 없으리라 믿는다.

어쨋든 중요한 건,생명보험사의 저렇게 까다로운 항목들을 다 피해나가서 사망해야지만, 남겨진 가족들에게 도움이 된다.내 삶이 내 것만이 아니란 건 익히 알고 있지만, 참 제대로 죽기도 쉽지가 않구나.

ps.
보통 회사에 정규직으로 입사하면 super 에 가입하게 되는데( 이건 고용주의 의무다 ), super 내에 사망보험도 함깨 있다. 그래서 사망시 지급액를 늘리고 싶다면 super 를 통해서 늘리는 게 더 나을거라는 주변인들의 조언을 들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소가 부드럽다.  (0) 2011.10.03
늘 감탄한다.  (0) 2011.09.23
생명 보험  (0) 2011.09.17
통합과 복잡도  (0) 2011.09.03
벌써 백일  (6) 2011.08.30
Gumtree 경험담  (4) 2011.08.12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