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경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08 오랜만에 본 명경기


감상은, 파퀴아오의 명경기!

경기 시작전에 양선수의 경기 준비하는 동영상을 찾아서 본것도 이게 처음이었다.그만큼 나 역시도 고대했던 경기.

혹독하게 단련하는 모습에 보는 사람 마저도 뭔가가 움찔한다,목표를 세우고 치열하게,정말이지 치열하게 흘리는 그들의 땀방울에 나도 모르게 갈채를 보냈다.


호야의 명성은 익히 알려진 바, 설명이 필요없는 기량의 소유자.파퀴아오 역시 대단한 선수지만, 호야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게 사실이었다.그리고 경기전 그 정도 만큼의 예상도 있었다.

하지만, 게임 시작하자마자 1라운드부터 날카롭게 꽂히는 파퀴아오의 레프트를 보는 순간,나도 예감했다.

아마도 "살아있는 전설"은 오늘로 무너질것 같다라는걸.

짧고 날카롭고 정확하게.교본같은 레프트 스트레이트다.공격에 이어 단단한 방어까지.

라운드가 계속 이어지면서 파퀴아오의 그 냉철하면서도 천천히 조여가는 압박을 보면서 역시 '고수다'

라운드가 중반을 지나 종반으로 치닫는데도 풋워크는 여전히 살아있고,위빙,스웨이백 역시 마치 초반처럼 활발하다.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종반쯤인 7라운드 들어선 파퀴아오의 기량은 이미 호야를 압도함은 물론이거니와 우세함에도 서두르지 않고,기회가 올땐 매섭게 몰아치는게 그 명성의 호야를 방어만 하게 만들어버렸다.아마,호야의 바디에도 상당한 충격이 누적되었을꺼다.나머지 라운드는 마무리였다.

파퀴아오 TKO 승,

한동안 이런 기량의 선수가 나올지도 의문이다.

오랜만에 본 명경기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自己  (0) 2008.12.10
글귀  (0) 2008.12.09
오랜만에 본 명경기  (0) 2008.12.08
환영한다,아들  (0) 2008.12.01
르네 마그리트  (0) 2008.11.21
메시지  (0) 2008.11.20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