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고슬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9.08 3부작이었으면 좋았을것 같다. (1)
혜안을 가진 사람이 있다,굳이 말하지 않아도 알수 있는 그런 깊이 말이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내가 만나본 사람중에 이런 느낌을 가져본적은 극히 드물다.


검사 비첨(라이언 고슬링 분)을 처음 본 순간, 되려 나비 넥타이를 고쳐 매어라는 체스처부터 찰나적으로 비스듬한 시선으로 일견한후, 검사가 마음에 든다면서 곧바로 재판을 받고 싶어한다.

사실 이때부터 영화가 재밌어졌다.좀더 구체적으로는 크로포드(안소니 홉킨스 분)의 그 짧은 그 시선이 내 맘에 쏙 들었다.

뭐랄까 일순간에 상대의 단면을 파악하는 기분일까. 연기자로서 관객에게 이런 느낌을 갖게 하는건 꽤나 힘들듯 싶은데,자연스레 심어주더라.

이 부분의 카메라워킹도 다른 영화와는 약간 다르다,아니 같을지는 모르겟는데,제스처에 맞게 약간씩 카메라가 움직인다.세밀하다.

크로포드가 재판장에서,살인 혐의의 피고인이 전혀 관심없다는 듯한 스.케.치와 극히 일상적인 태도가 묘하게도 잘 어울린다.

마치 모든 상황을 이미 오래전부터 구성하고,예상했기때문에 진부하다는 태도다.

증인석에 선,아내의 연인에게 던지는 대사와,흥분한체 달려드는  누낼리 형사와의 한바탕 소란 후, 그때 크로포드와 비첨의 시선이 교차한다.

비첨의 구부정한 자세로 재빠르게 상황을 계산하는 눈빛과 타이를 고쳐맨후 크로포드의 얼굴에 아주 희미한 미소가 번진다.(라고 나는 봤다.),가장 기억남는 장면이다.


극중 크로포드에게 바로 그런 삶의 깊은 혜안을 지닌 사람만이 가질수 있는 여러 면면들을 볼수 있었다.

영화는,열린 결말인 탓도 있지만,이제 막 1부만 끝낸 느낌이었다.

감독이 좀더 치밀한 구성력으로 이야기를 더 풀어나갔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아, 구성력이 부족하다는 뜻은 아니다, 오히려 보통 이상이지만 더 잘 할수있었을것 같다.

감독이 자신의 재주를 절제한 장면이다 라는 씬들이 많았다.그래서 더 마음에 들었다.물론 나만의 생각이다.

흥행할것인가를 묻는다면,아마도 만족할만한 흥행은 못할것 같다.

어쨋든 간만에 중후한 내면연기를 들여다봤다.


감독 그레고리 호블릿

ps
과연 극중, 남편은 아내를 사랑했을까?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rry Christmas  (0) 2007.12.24
잡보장경  (0) 2007.09.12
3부작이었으면 좋았을것 같다.  (1) 2007.09.08
일상다반사  (0) 2007.09.03
날이 밝네  (1) 2007.08.29
원문과 번역본  (0) 2007.08.27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