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11.23 졸렬해지고있다.
  2. 2010.05.26 시간을 붙잡다. (2)
  3. 2009.01.21 김환균 PD가 말하는 800회 맞은 'PD수첩'

졸렬해지고있다.

일상 2014.11.23 08:22

연말이 다가오고, 크리스마스 연휴 일정을 잡는 사이 사이에 왜 한숨이 나는 걸까.

그리고 이른 아침, 다시 날 들여다 보니 

'사는 게 재미없다'

큰 소리나게 내 얼굴을 짝짝 쳐봐도 한가지는 분명하다.

'변해야 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한숨. 이번 건,두려움의 한숨이다.

알게모르게, 그 사이 빛이 많이 바랜 것 같다.

속된말로 평범한 꼰대가 되어버렸다.

또 다시 시작하자. 

"나는 길들지 않는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꼭.. 조폭 같아"  (0) 2014.12.18
이제 만난다, 쿤데라  (0) 2014.11.29
졸렬해지고있다.  (0) 2014.11.23
제목이 '한가하다' 였구나  (0) 2014.10.26
Kayak 모터 테스트  (0) 2014.10.19
Peel Island 로 한발 더.  (0) 2014.10.12
Posted by iamyhs

시간을 붙잡다.

일상 2010.05.26 07:31


내가 6살 때 가장 기억남은 장면은 뭐였을까, 아니 정확히는 그 선명한 기억이 6살 때인지 모르겠다.

5미터 전방에서 자기를 보란 듯이 첨벙첨벙 하는 아들의 모습을 바라본다.어느새 물속에서 열을 셀 때까지 잠수할 줄도 안다,어린 아들이 물에 대한 두려움극복하는 과정을 곁에서 지켜보았다.지금 아니면 이 소중한 장면들을 다시 볼 수 없겠지.

머리가 커진 아들은 과연 이 날들을 기억할 수 있을까,우연히 서로의 길이 맞닿은 이 순간들을 미소 지으며 떠올릴 수 있을까.언젠간 나의 길이 끊기고, 자기만의 길을 계속 갈 때도 좋은 추억으로 뒤돌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복싱  (0) 2010.05.28
사실감.  (2) 2010.05.26
시간을 붙잡다.  (2) 2010.05.26
올레~  (2) 2010.05.23
1349  (2) 2010.05.23
이제 결혼만 하면 된다.  (2) 2010.05.06
Posted by iamyhs


우리 시대의 ‘정직’한 목격자, 포기해선 안 될 가치

온갖 비아냥을 뒤로하고 진실의 금문자를 찾아 두려움을 헤치고 주저없이 내딛는 그 용기에,뜨거운 가슴과 냉철한 눈빛으로 지켜본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투리  (0) 2009.01.22
벼랑위의 포르노  (0) 2009.01.21
김환균 PD가 말하는 800회 맞은 'PD수첩'  (0) 2009.01.21
용산 철거민 사망자분들을 추모합니다.  (0) 2009.01.20
Wo Qui Non Coin  (0) 2009.01.16
Wishing Well  (0) 2009.01.14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