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웃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26 넌 아직 나한테 안돼
  2. 2008.07.23 Cold Case

주니를 내 품에 안고 아내에게 동시에 입을 벌렸다.

아내가 내 입에 먼저 와플을 넣어주자,멀뚱 멀뚱한 눈으로 내 입을 쳐다보는 둘째에게 말해줬다.

"봤지, 엄마가 나 먼저 먹여주는 거? 넌 아직 나한테 안돼~"

어떤 웃음인지, 아내는 입을 크게 벌리고 웃었다,11개월째인 둘째는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아쉬운 듯 입맛만 다시고.

나도 안다.아내가 나보다는 아들들을 더 아끼는 걸.당연하다 생각한다.


이 녀석은 왼손잡이가 확실하다.게다가 부드럽게 웃는 미소나, 보조개 거기에 눈웃음까지.양쪽 집안에 눈웃음을 굳이 찾자면 처가댁 형님이 약간, 보조개는 큰 누이, 부드러운 미소는 글쎄, 왼손잡이는 확실히 없다.조카들 열 명을 봐도, 이 녀석이 제일 순하다 한다.

아무튼 희한한 녀석.

그래도 넌 아직 나한테 안돼.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종 인플루엔자  (2) 2009.11.03
덥석 주문하고 말았다.  (4) 2009.10.27
넌 아직 나한테 안돼  (0) 2009.10.26
옛날이야기  (0) 2009.10.23
비가 왔나 보다  (0) 2009.10.21
이어지는 이야기들  (0) 2009.10.19
Posted by iamyhs

Cold Case

일상 2008.07.23 07:25
좀 더 빨리 일어나서,조금 더 공부하자는 계획을 세웠었다.

좀 더 빨리 일어나는건 잘 지켜지는듯 하다.

하.지.만. 책보는 시간은 여전히 10분을 넘기지 못하고, 반면에 영화나 애니를 보는 시간은 더~ 더~ 더! 늘어났다.

'이건 아니야.'

덕분에 Cold Case를 만나긴 했지만.

한동안 이 시리즈를 볼것 같다.

여형사 역으로 나온 '캐서린 모리스'의 눈웃음이 아주 매력적이다.

희한하게도,아들에게 눈웃음이 있다.나와 아내는 물론이거니와,양쪽 집안에 눈웃음이 있는 가족은 없는것 같은데 묘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lifornication  (0) 2008.08.05
글귀  (0) 2008.08.04
Cold Case  (0) 2008.07.23
2007년 7월 16일 화장실에서 10분간 3권 읽기 및 잡다한 생각  (0) 2008.07.16
책 표지에 덜컥 주문하고 싶었다.  (0) 2008.07.13
돌아온 호구  (0) 2008.07.10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