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27 두돌이 되었다. (2)
  2. 2010.08.28 패밀리 시즌권 (2)

두돌이 되었다.

일상 2013.05.27 15:40

얼마 전 막뚱이두돌이 되었다.

우와~

이렇게 건강하게 잘 커준 막뚱이에게 감사한다.


가끔 아내에게 하는 말이지만, 셋째 만나려고 호주 온 것 같다.

어느 날 아내에게 어떻게 막뚱이를 만나게 된 걸까 라는 물음에, 아내가 너털웃음 터트리면서 하는 말이 걸작이었다.

"니들이 인생을 알어, 어디 한번 고생 한번 해봐라" 그러면서 나왔다나.

오늘 하루도 막뚱이는 부쩍부쩍 커간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wsroom  (0) 2013.06.29
My Home  (0) 2013.06.05
두돌이 되었다.  (2) 2013.05.27
작은 아이  (0) 2013.05.02
음미할 만한 글귀  (0) 2013.03.07
3월이구나  (0) 2013.03.01
Posted by iamyhs

패밀리 시즌권

일상 2010.08.28 16:40

호주 웹사이트 중에 MyFun 이란 곳이 있다.테마 파크의 티켓을 온라인으로 구입할 수 있는 곳인대,무비월드, 시월드,웻앤와일드 이 세 곳을 내년 7월 까지 무제한 입장 가능한 패밀리 시즌권을 구입했다.

그런데 위 세곳은 흔히 말하는 놀이공원 기구가 없다,(틀렸다,더 많다) 그래서 결국 아침에 드림월드 와 워터월드 를 연말까지 무제한 입장할 수 있는 시즌권 티켓을 구매하고 갔는데, 드림월드의 놀이 기구는 정말이지 한국과 비교하면 재미없었다.

그 양도 적을 뿐더러 호주의 그 강렬한 태양빛 아래에서 오랫동안 놀 수가 없었다.수영복을 가져가진 않아서 워터월드의 놀이 기구를 타지는 못했지만, 내겐 워터월드가 더 나아 보였다.

비교하면 월초에 가본 Ekka 축제에서의 놀이 기구가 더 많고 좀 더 재밌었다,(에카 축제는 브리즈번 내의 가장 큰 축제중의의 하나인대, 감상은 '참 소박하다' 였다) ,시내 중심에 있는 놀이 공원인대, 한국과 다른 점은 입장료 별도로 내고 들어가고,각 놀이 기구를 탈때 또 다시 비용을 지불하고 타야 한다.그런거 보면 한국이 정말 싸고 더 재밌었다,물론 기다리는 시간이 엄청 길다는 단점이 있지만.

아직까진 가족들과 들러본 장소중에 딱히 마음에 드는 곳을 발견하지 못했다.유명하다는 장소를 주말마다 하나씩 가보고 있는데 갈때마다 얘들 보느라 여유가 없어서 인지, 말 그대로 바람 쐬러 왔다 갔다 정도이다.그런 장소를 찾아가 보는 것도 재미 중 하나인대, 얘들이 어느 정도 커야지 아내 말마따나 어떤 때는 이게 놀러 가는 건지 고생하러 가는건지 알다가도 모르겠다.게다가 돈도 많이 든다, 어허 이거 참~~~~

ps
오늘(9월 7일) 시월드를 다녀왔는데, 놀이 공원 기구가 드림월드 보다 더 많았다,직접 가보지 않고 잘못된 정보를 포스팅했다. 지금까지 다녔던 곳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다.아들도 무척 재밌어 했다.시즌권이 있기 때문에 자주 가게 될 것 같다.

그리고 시즌권 구입한 사람은 티켓 센터에서 사진을 찍고 카드를 발급해준다.작은 얘는 3살 미만이라 무료기 때문에 사진이 필요 없다.찍고 나서 보니 아내가 가장 잘 나왔다.옆에서 내가 웃겨줬더니 그 순간을 잘 캐치해서 잘 찍어줬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똑같구나  (0) 2010.09.04
귀천  (0) 2010.08.28
패밀리 시즌권  (2) 2010.08.28
호주 총선 결과  (0) 2010.08.22
No worries  (8) 2010.08.22
호주 정치  (0) 2010.08.17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