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까지 개발 하면서 한 회사 제품의 IDE를 이렇게 많이 써본 건 JetBrains 가 유일하다.

IntelliJ, ReSharper, AppCode 그 외. 이 회사의 제품군은 한번 손에 익히면, 다른 IDE는 점점 멀어진다.문자 그대로 대단하다. 

무엇보다 많은 Keymap 이 공통이다. 그래서, IntelliJ ( 혹은 AppCode, ReSharper ) 에 익숙하면 곧바로 해당 키맵을 다른 IDE 에 그대로 적용할 수 있다. 이 통일성이 주는 장점이 무척 크다.


Mac OSX 를 Vmware 위에 설치 후, Xcode 를 열고 Hello World를 타이핑 해봤다.

무엇보다 껄끄러운 건, OS나 개발 언어의 낯섦이 아니었다.처음 사용하니 이건 당연한 일이다.

문제는 바로 키보드 배열과, IDE 가 손에 맞지 않았다.


AppCode 를 설치, 그리고 KeyRemap4MacBook 으로 Ctrl 키와 Command 키 세팅을 변경하니 조금 낫다.

SubVersion 에 빈 프로젝트를 카밋 하고, iPhone Programming: The Big Nerd Ranch Guide (Big Nerd Ranch Guides) 차례를 쭉 훑어봤다.

'이 책을 다 보긴 볼려나...' 내심 중얼거리면서, 오전 일을 마무리한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명상을 시작한다.  (0) 2014.03.09
Frozen  (4) 2013.12.26
iPhone 개발 환경 세팅  (0) 2013.11.17
구슬이 서말이어도 꿰어야 보석이다.  (0) 2013.11.16
좋은 느낌이다.  (2) 2013.09.21
새벽 4시 1분  (0) 2013.09.07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