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3월 14일

일상 2017.03.14 23:00

참 오랜만이다.


이제는 내 블로그가 낯설다, 하긴 가끔씩 거울 보면 내가 이렇게 변했구나 싶을 때가 있다.


가끔 내가 쓴 글을 내가 읽어보는 재미도 있었는데 그게 또 언제인가 싶다.


문득 생각나서 흔적을 남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Body and Soul  (0) 2018.02.10
2017년 3월 14일  (2) 2017.03.14
2016년  (0) 2016.02.06
비평 하는 방식이 좋네.  (0) 2015.10.05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Posted by iamyhs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