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스-#1

일상 2007.04.21 10:16
가끔씩 새벽녁에 드라마, 하우스로 하루를 시작하는 날이 있다.

내가 가지고 있는 미묘한 부분,혹은 선한 부분,거기에 아주 추한 부분까지 "적나라"하게 투영되는 에피소드들을 보다보면 나도 모르게 몰입하게된다.

더불어 어느순간 인.정. 할 수 밖에 없는 내 모습을 발견한다.

극중 아주 짧고,포착하기 힘든 순간과 대사들이(아쉽게도 타인에 의해 번역된 문장이다) 긴 여운을 남길때가 많다.

내 블로그에 자주 등장할것 같은 드라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언  (0) 2007.05.07
아내의 노래 솜씨  (0) 2007.05.01
하우스-#1  (0) 2007.04.21
다 컸네.  (1) 2007.04.16
좋은 날.  (0) 2007.03.21
오늘 하루.  (0) 2007.03.17
Posted by iamyhs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