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프로젝트 SAP<->Flex 간의 파서를 만들때 Flex단에서(View) 파서를 만들어서 처리했는데, 구조상 Java(Controller)단에서 처리하는게 더 알맞다고 본다.

개인적으로 자바 파서로 포팅하면서 느낀건대,그 동안 내가 자바로 짜본게 뭔가 잠깐 생각해봤다.

사실 DB 프로그래밍이 거의 전부다.자바로 GUI 형태로 짜본건 몇년전 처음 배울때 예제수준이 전부였던것 같다.

그래서 요즘 조금씩 보는 책이 바로, Java™ After Hours: 10 Projects You'll Never Do at Work 이다.

제목 그대로다,실제 프로젝트로는 시도도 않을법한 프로젝트도 있지만 상당히 유용한 테크닉을 배울수 있는것도 많다.아니면 최소한 한동안 잊고 있엇던 부분들을 일깨우는 내용들이다.

Chapter 1.  Making Fish Swim in the Multithreaded Aquarium
Chapter 2.  Slapshot! The Interactive Hockey Game
Chapter 3.  The Graphicizer Image-Editing and Conversion Tool
Chapter 4.  Creating Stunning Graphics with Painter
Chapter 5.  Chatting on the Internet with the Chat Room
Chapter 6.  Who's There? Logging Access to Your Website with WebLogger
Chapter 7.  Running Any Program Via Remote Control with the Robot
Chapter 8.  Creating a Custom Web Browser in Java: The Browser Project
Chapter 9.  Typing Across the Internet: The Intercom Project
Chapter 10.  Getting a Graphical Weather Forecast: The Forecaster Project


심심풀이로 따라해보기 딱 좋다.

이 책을 보면서, 어 이거 리팩토링하면 쓸만하겠네 하면서 책장에 고개를 돌리니 ,

리팩토링책 아직도 퇴사한 회사에서 못 가져왔다.들은 바로는 회사 직인이 아주 선명하게 찍혀있다구 하더라.

그거 내 책이야!


ps1
내가 정말 신나서 프로그래밍해본게 언제인가?

사실 참여하고 있는 프로젝트에서 내 개인적인 작은 프로젝트를 만들어보고 있다.

프로토타입 수준의 코딩이지만, 만들어지면 꽤 쓸만할듯 싶다.

ps2
최근에 짧게 열정적으로 봤던 책은 작년 10월에 샀던 이클립스 플러그인 개발 책이다.플렉스 플러그인 확장팩을 만들겠다는 무모한(?) 생각을 하고 곧바로 뛰어가서 샀는데,아직도 헤매고 있다.

다 못본책이 옆에 한두권씩 늘어나는데도,아침 부터 책을 또 주문하는 내 모습은 뭐냐 ㅡㅡ;;;

올해도 책만 쌓아 놓기 시작하는건가.

마치 엊그제 봤던 '와탕카 시즌2 증거' 패러디 같은 내 모습이다.

바보같은 표정으로 SAP,Flex,Java 책을 들고 있는 ㅋㅋㅋ

'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규모 프로젝트에서의 개발 그리고 플렉스  (0) 2008.05.07
프로그래밍 격언  (0) 2008.03.08
재미로 하는 프로그래밍  (0) 2008.02.02
아키텍처에 관한 세가지 질문  (0) 2008.01.25
How to solve it  (0) 2008.01.18
JCO를 이용한 SAP 연결 테스트  (2) 2008.01.02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