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 보수성.

취미 2007.09.13 21:15
SE나,SD 자격증을 취득할때보면 항상 시험문제중에 나오는게 있다.한쪽은 하드웨어이고 다른 한쪽은 소프트웨어 개발인대도 공통된 사항은 용어만 다를뿐 같다,그건 바로

maintainability, flexibility, extensibility, scalability,

물론 여기에 몇가지가 더 있지만, 오늘 회의를 주관한분이 유지보수성을 강조하면서 최대한 개발자의 flexibility를 지양하고 오히려 템플릿 형태의 개발 방식을 제시해줬다.
꽤 면밀하고 냉정한 판단을 한것 같다.

속단일지 모르지만,상황상 제품의 질을 따질 계제가 아니다.1년전부터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니 상당한 준비기가인대,앞단에 아직은 그 성능과 안정성에서 만족할만 테스트를 거치지 않는 제품을 채택했다.

그 와중에 이미 일정을 정해져있고,규모 측정도 제대로 한걸로 보여지는데 리스크 관리를 어떤식으로 할지 두고봐야겠다.이정도 규모인대 여러 복안을 가지고 있으리라 기대한다.

회의때 이 부분을 대 놓고 물었었다.

"프렘임웍을 선택하면 복잡도는 커진다,어쩌면 투입되는 개발자들에게 교육시간을 따로 들어갈지도 모른다.이런 리스크는 고려되어졌습니까?"

"개발자를 더 뽑아야죠, 그리고 프레임웍을 선택하고 한번 익숙해지면 속도는 오히려 더 빠르리라 예상합니다"

다시한번 유지보수성을 일순위로 강조하면서 언급한 말이다.물론 동의한다.걱정되는건, 사내에서도 프레임웍을 적용해본 결과,처음은 적응시간이 필요하다.많던 적던간에 그리고 개개인의 저항감도 상당하다.

지금이야 그 효용성과 유지보수성의 힘을 느끼고 있지만,
이 프로젝트는 추가로 한꺼번에 들어오지도 않을껀데,개발자들을 위해서 만들어진 프레임웍의 효율성과 그 복잡도의 상관관계가 어떻게 될까, 고민된다.

어쨋든 덕분에 국내에 나와있는 관련 프레임웍과 컴포넌트 차트등등 모두 다 테스트해볼수 있게됐다.

인터뷰때 각 티어별로 프레임웍을 써서 붙였던 경험을 언급했는데 그게 화근(?)이 된것 같다.알고 봤떠니 날 인터뷰 했던 그분이 회의를 주관하더라.
내 이름과 딴분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그 파트를 맡어라했다.뜨끔했다!! 아니 사실, 그 순간 도망가고 싶엇다.

회의실 분위기가 인상적이었다.사방 벽면에 씌어져 있는 각 파트들과 개발자들 이름과 진척율을 보니 나도 모르게 얼굴이 굳어졋다.

맥시멈 리스크에 좋은 기회다.아자!

ps
개발자 서버에 산출물만, 얼핏 봐도 몇십기가다.거기에 따로 개인폴더를 만들게되어있었고,각 사용자가 1기가씩 쓸수 있었다.

가장 인상적인건(좋다는게 아니다) 최신 영화,만화 올릴 폴더도 함께 있었는데, 그 안을 살펴보다가 올라온 날자를 무심코 봤다.

..... ㅡㅡ;;;;;;;  당최 여긴 뭐하는곳이냐.






'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키텍처에 관한 세가지 질문  (0) 2008.01.25
How to solve it  (0) 2008.01.18
JCO를 이용한 SAP 연결 테스트  (2) 2008.01.02
디버깅 FM  (0) 2007.12.21
표준  (0) 2007.12.21
유지 보수성.  (3) 2007.09.13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