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를 가릴 지붕에...

덮을 이불이 있는 것도 과분하지만...

이날 이때까지...

홀로 밤길을 걸을 때면...

달빛이 얼마나 마음을 달래 주었는지...


......


그저 한결 같이...

외길을 걷는 모습은 아릅답다.

하지만 보통 사람은 꼭 그렇지만도 않은 법.

헤매고...

실수하고...

멀리 돌아가기도 하지.

그래도 좋아.

뒤를 돌아보렴.

여기 부딪히고 저기 부딪히고...

이리저리 헤맨 너의 길은...

분명 누구보다도 넓을 테니까---

그렇고 말고.

지나온 길이 넓은 만큼 너는...

누구보다도 다른 사람에게 너그러울 수 있을 게야.

나도

다케조도...

되지 못한 인간이 될 수 있을 게야.

아들의 등에 업혀서 죽음을 맞이 하는 오스기 씨의 마지막 컷들과 대사 역시 , 내 마음을 흔든다.

이제 돌아왔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간 다른 관점  (0) 2010.08.14
작은 기념일  (6) 2010.08.06
시어를 음미하는 것 같았다.  (0) 2010.08.01
퀸즈랜드 자동차 운전면허 시험  (0) 2010.07.30
무지개를 잡으러 왔나  (0) 2010.07.29
또 다른 거울  (2) 2010.07.25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