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조폭 같아"

일상 2014.12.18 06:24

화려한건 맞다. 내가 즐겨 입는 스타일이 아니란 것도 인정한다.

아내가 매우 의외인 듯한 표정으로, 이런거 안좋아하자나?? 라면서 되묻는 것도 이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조폭은 좀 심하지 않았나.


아내에게 이 옷 입고 ( 크리스마스 라이트 수상한 집들을 돌아볼 때, 이 옷입고 사진 찍을 예정이다. ) 카톡 스토리에 올려보겟다고 했다.물론, 그 조폭 멘트를 더해서 말이다.

Alphonse Mucha Benedictine

Alphonse Mucha Fruit

참고로 이 옷 물건너 온거다. eBay 에서 검색하고 Yizzam 이란 판매처에서 구입했다. 은근히 배송이 빨랐다.

두 벌을 샀는데( Benedictine, Fruit Large 사이즈로 주문했다. 아주 약간 여유가 있는 사이즈이다.


아래는 아내의 물음에 대한 내 대답이다.


"응, 나 몇살인지 아주 잘 알고 있다"

"뭔 일 없다, 그냥 체코인들 책 몇권을 읽다보니, 체코인 화가의 작품을 한번 입어 보고 싶었던 것 뿐이다."

"사람 변하지 않았다, 아마 예전부터 내 마음속에 그런 경향이 있었는데, 니가 잘 모르고 있었던 거다."

"정말 입고 다닐꺼다, 특히 카약 탈때는 항상 입을꺼다"


이제 내일만 출근하면, 2주간은 푹 쉬겠구나.마구 입어주마 Benedictine, Fruit!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기춘 칼럼] 피음사둔(詖淫邪遁)의 통합진보당 해산결정문  (0) 2014.12.24
글을 가다듬다  (0) 2014.12.20
"꼭.. 조폭 같아"  (0) 2014.12.18
이제 만난다, 쿤데라  (0) 2014.11.29
졸렬해지고있다.  (0) 2014.11.23
제목이 '한가하다' 였구나  (0) 2014.10.26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