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틀리는 맞춤법 TOP10 이 공개됐다.

먼저 10위로 선정된 것은 ‘들어나다(X)→드러나다(O)’이다. 흔히들 ‘들어나다’라고 
사용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는데 어떤 사실이나 정황이 밝혀지는 경우에는 ‘드러나다’라고 쓰는 것이 맞는 표현이다.


다음으로 9위 에는 ‘몇일(X)→며칠(O)’이다. ‘몇일’이라는 표현은 없는 표현이며 ‘몇 날 며칠’로 외워두면 편하다.

8위에는 어인 일인지, 어쩐 일인지를 표현할 때 사용하는 ‘왠일인지(X)→웬일인지(O)’가 꼽혔으며, 


7위로는 금시에의 준말인 ‘금새 바뀌었다(X)→금세 바뀌었다(O)’로 선정됐다.

6위 ‘예기를 하다 보니(X)→얘기를 하다 보니(O)’와 


5위 ‘오랫만에(X)→오랜만에(O)’, 


4위 ‘문안하다(X)→무난하다(O)’

3위에는 ‘않하고(X)→안하고(O)’, ‘않 돼, 않 된다(X)→안 돼, 안 된다(O)’가 선정됐다. ‘안’은 하지 않는다는 ‘아니’의 줄임말이며 ‘않’은 그렇지 않다는 ‘아니하’의 줄임말이기 때문이다.

2위에는 ‘병이 낳았다(X)→병이 나았다(O)’로 밝혀졌다. ‘낳다’는 아이를 출산하거나 어떤 결과를 이룰 때 쓰이는 표현으로 병이나 상처 따위 몸의 이상이 없어지다의 뜻을 사용할 때는 ‘낫다’를 쓰는 것이 맞는 표현이다.

같은 맥락으로 서로 견주어 보다 더 좋거나 앞선 것을 표현할 때는 ‘A가 B보다 더 낳다’가 아닌 ‘A가 B보다 더 낫다’가 올바른 맞춤법이다.

익숙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틀리는 대망에 1위에는 ‘어의없다(X)→어이없다(O)’로 선정됐다. ‘어처구니 없다’는 표현을 사용할 때는 ‘어의’가 아닌 ‘어이’로 사용해야 한다.

그 밖에도 사랑을 표현하는 ‘연애’와 대중 앞에서 음악· 무용·연극·쇼 등을 공연하는 일인 ‘연예’, 어미와 결합해 사용하는 ‘되다’라는 동사의 어간 ‘되’와 ‘되어’ 줄임말인 ‘돼’ 등이 선정됐다.



당연한 말이겠지만,어떤 이가 올린 글을 읽어보면 그 사람에 대한 인상이 생겨난다. 글이 맞춤법과, 문단 나누기가 제대로 되어있으면 보기도 편하고, 정갈하다는 느낌을 갖는다.


이 목록중에 9위 며칠은 나도 자주 틀리는 단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발자국만 더 가보자  (0) 2013.01.14
또 하루  (0) 2012.11.22
가장 많이 틀리는 맞춤법 TOP 10  (0) 2012.11.13
크리스마스가 다가온다.  (0) 2012.11.13
이 달의 학생상  (0) 2012.10.24
가을 날씨 같다  (0) 2012.10.12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