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典

일상 2009.04.22 06:56

어렴풋이 느끼고 있었지만,다시 '고전을 읽어야 겠다' 라는 생각이 구체화되었다.

문득 고개드니 문학과 철학의 대가들이 어느새 내앞에서 미소짓거나 위엄있는 표정으로 서있는것 같다.

이젠 다시 한번 돌아볼때가 무르익었다.그리고,치기어린 그 시절의 오만함편협할정도의 나름의 잣대로 평가했었던 그 고전들을,지금의 나는 어떻게 재평가할지 내 자신도 궁금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혜 그리고 희수  (2) 2009.04.30
‘사람세상’ 홈페이지를 닫아야 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0) 2009.04.24
古典  (0) 2009.04.22
야수들의 밤2  (0) 2009.04.19
야수들의 밤  (0) 2009.04.14
Spell of love  (0) 2009.04.08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