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05 가사가 시 같다.

가사가 시 같다.

일상 2018.06.05 22:44



눈도 안 뜬 이 아침을 맞고 지친 나를 위해 기도하고 벗어놓은 어젤 다시 입고 또 하루는 애써 나를 달래주고

변함없이 다들 같은 곳을 향해 소리 없이 도는 시계바늘처럼 끝도 없는 저기 저 길 위 점 한 칸을 겨우 지나서야 내 하룬 진다 익숙하게 내려놓은 믿음 무덤덤히 쌓여가는 변명 세상 닮은 나를 조각하고 내 모든 걸 깊이 맘에 묻어두고 붉게 물든 저녁 노을빛 어딘가 단단하게 굳어버린 내 그림자 꺼질 듯한 하루하루를 견뎌보면 소망 같던 꿈에 가까워질까 우 우 우 우 고단했던 밤이 그친 걸까 무지개는 다시 떠오르고 변함없이 다들 같은 곳을 향해 소리 없이 도는 시계바늘처럼 끝도 없는 저기 저 길 위 점 한 칸을 겨우 지나서야 내 하룬 진다 오늘도 난 무지개를 쫓아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사가 시 같다.  (0) 2018.06.05
기로  (0) 2018.05.19
또 다시 겨울 문턱이네.  (0) 2018.03.15
On Body and Soul  (0) 2018.02.10
2017년 3월 14일  (2) 2017.03.14
2016년  (0) 2016.02.06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