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일요일 공원

일상 2015.08.16 09:33
그냥 돌아서는 아이에게 나도 모르게 "Hey~~" 라는 말이 나왔다.

옆쪽에 서 있던 이 학교 여선생님인 듯한 분이 한껏 웃음 띤 표정 으로,
"what's wrong with you, no hug??"

그제서야 아이가 내게 가벼운 포옹을 건넨다.

한 5미터 걸었을까, 뭔가 확인하듯이 아이가 돌아본다.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고개를 끄떡여줬다. 하이 스쿨 학생들의 안내를 받으며 돌아가는 아이의 모습이 사라지고, 그제야 나도 학부모들 사이를 빠져 나왔다.

아이에게는 머리가 두번 커진 후 처음 테스트가 될 것 같다. 약간 긴장한듯한 모습도 보인다.

아마 아이는 못알아듣겠지만 "걱정마 이건 경쟁도 아니고 성공도 실패도 아니야.그냥 편하게 보고와." 라고 했지만 엄마가 꽤 기대하고 있다는 걸 이미 잘 알고 있는 눈치다.

2시간 후면 아이가 나올것이고 그 사이 난 근처 공원이다.
저쪽에서는 중세 검을 가지고 검술을 연습하는 세 청년이 있고 ( 이 친구들 꽤나 진지하다 벌써 1시간은 넘은 것 같다 ) 주변에는 나 처럼 한가로이 앉아 있는 사람들 몇몇이다.

지금 읽고있는 "미움받을 용기" 이 책은 올해에 가장 기억남는 책이 될 것 같다.처음 50페이지 정도 보고 마음에 들어서 이미 아들러의 책은 이것 포함 4권을 다운받았다.이북이란게 손맛은 덜하지만 다 좋을 순 없다.

특히 나에게 그리고 이제 막 큰 시험을 치르고 있는 아이에게 무척 큰 도움이 되는 말들이 가득하다.

오늘을 기억하고 싶어서 티스토리 모바일 앱을 다운 받았다. 참 편한 세상이다.
그렇게 흔하디 흔한 어느 일요일 공원 풍경이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평 하는 방식이 좋네.  (0) 2015.10.05
여기는 내가 속할 자리가 아니다.  (0) 2015.09.20
어느 일요일 공원  (0) 2015.08.16
부질없는 상상  (0) 2015.08.15
나 역시 미소를 머금고 끄덕였다.  (0) 2015.04.04
좋은 글과 댓글이다.  (0) 2015.01.07
Posted by iamyh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