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향재배

일상 2014.05.03 17:57

그 꽃다운 아이들의 사연을 하나 하나 접할 때 마다, 가슴이 아프다.

더 듣고 싶지도 보고 싶지도 않은 소식이지만, 하나 하나 열어서 새겨넣을 수 밖에 없다.

이 만리타향에서 할 수 있는 건 분향 하고 절을 올리는 일 밖에 없구나.

삼가 명복을 빕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 다정하고 부드럽네.  (2) 2014.05.26
주말 밤  (0) 2014.05.10
분향재배  (0) 2014.05.03
오늘의 유머  (0) 2014.04.12
잘했다.  (0) 2014.04.12
여전히 하늘은 시릴정도로 파랗다  (0) 2014.04.06
Posted by iamyhs